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16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태백·삼척·영월·정선 등 낙후된 폐광지역 새로운 관광 중심지로 재탄생
등록날짜 [ 2015년12월01일 00시53분 ]
 - 문체부, 2016년 139억원 투자 계획
 




강원도 정선 삼탄아트마인 내 레일바이뮤지엄.<사진출처=삼탄아트마인>


[더 코리아뉴스] 태백·삼척·영월·정선 등 낙후된 폐광지역이 새로운 관광 중심지로 재탄생할 전망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강원도 폐광지역의 자연자원과 석탄산업 유산을 관광 자원화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해당 지역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의 배후 관광지로서 기능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폐광지역의 관광 자원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지난 2004년부터 2013년까지 진행된 폐광지역의 관광 자원화 1단계 사업은 탄광지역의 생활 현장과 문화를 복원함으로써 관광 기반시설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됐다. 태백의 '광산 역사 체험촌', 정선의 '삼탄 아트벨리', 영월의 '마차 탄광 문화촌' 등 7개 사업을 추진해 완료했다.

폐허로 방치된 폐광지역은 1960~70년대 탄광촌 주민들의 생활상을 체험할 수 있는 관광 자원 조성을 통해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는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특히 영월의 '마차 탄광 문화촌'은 개장 이후 관광객이 매년 증가하면서 탄광지역의 생활상을 체험하는 관광 상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또한 문체부는 폐광지역의 관광 자원화 2단계 사업으로 올해부터 2019년까지 '탄광지역의 통합관광 지원센터', '심포리 뷰티스마켓', '슬로우 레스토랑' 등 13개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는 32억 원을 지원해 세부 사업별로 기본·실시설계를 진행하고 있으며 2016년에는 139억 원을 투입해 본격적인 공사(건축 및 토목)를 착공해서 폐광지역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는 관광기반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폐광지역의 특수성을 고려한 관광기반이 조성되면 황폐화된 강원도 폐광지역에서의 일자리 창출과 경제 회생,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관광인프라 구축 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포커스뉴스 조승예 기자 sysy@focus.kr
THE KOREA NEWS

<저작권자ⓒ THE KOREA NEWS.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포커스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년 유예된 종교인 과세…실제 이뤄질지는 '미지수' (2015-12-01 01:02:29)
[오늘의 운세] 12월1일(음 10월20일) 일진: 신해(申亥) (2015-12-01 00:49:34)

문희상 국회의장, 북한 리종혁...
김철민, 단 하루 근무하고 천...
남발되는 음주운전 행정심판 ...
창궐 김의성, 압도적인 아우라...
지난해 농협 항공방제 16만 5,27...
관세청 국제원산지정보원, 전...
조폐공사, 자회사 높은 가격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