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백색국가 제외 경제전쟁 선포, 대통...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19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산업경제 > 재계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순실사태 최태원 운명은, 면세점 악운에 로비설 등 답답한 SK의 강변
등록날짜 [ 2016년12월20일 07시41분 ]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1차 청문회에 참석한 최태원 SK 회장이 물을 마시고 있다.2016.12.06 사진공동취재단 photo@focus.kr

정국이 요동칠 때마다 나타나는 이른바 '살생부'식의 '묻지마 풍문'이 최순실 게이트에서도 어김없이 기업들을 뒤숭숭하게 만들고 있다.

특히 면세점 대전이후 SK그룹은 관련 로비 의혹에 억울함과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가뜩이나 면세점 입찰에서 3번이나 떨어지며, 그룹내 임직원들의 사기까지 바닥인데 부당한 의심까지 받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SK는 지난해 7월 실시된 1차 입찰(신규 사업자 선정)에서 탈락했고, 지난해 11월 2차 입찰(기존 특허 재연장)에서는 23년간 갖고 있던 특허권마저 빼앗겼다. SK그룹은 절치부심하고 '3수'에 나섰지만 지난 17일 또 다시 고배를 마셨다. '면세점 3수 완패' 기록은 SK가 유일하다.

지난달 24일 검찰 압수수색에 이어 특검 수사까지 남겨두고 있다. SK로서는 면세점 로비 프레임에 갇혀 옴짝달싹 못하는 형국이다.

그 근원지를 쫒으면 지난 2월16일로 거슬러간다.

朴대통령이 최태원 SK회장과 면담을 할 때 대통령이 준비한 '말씀 자료'가 근거이다. "시내 면세점 특허제도 개선방안이 담겨 있었는데 2차 면세점 입찰에서 탈락한 SK가 또 한번의 도전 기회를 얻는 대가로 미르와 K스포츠에 거액을 기부하는 것"이 의혹의 골자.

당사자인 SK는 물론 기업들도 의아해 한다.

청와대가 준비한 이른바 '말씀자료'는 대통령이 최 회장 외에 여러 대기업 오너들과 독대할 때 상대 기업의 현황을 파악하는 통상의 자료로, 그 당시는 물론 이미 지난해 말부터 면세점 제도개선 움직임을 고려하면 새로운 것이 없다는 것이다.

지난해 2차 면세점 심사(기존 특허 재연장)에서 롯데와 SK가 탈락한 이후 탈락업체의 실업문제와 재고문제, 면세사업 지속성 단절 및 경쟁력 약화 등 문제제기가 이어지면서 기획재정부 등이 주도해 범정부 차원에서 개선책을 논의했다.

관세청도 관련 의혹에 대해 "추가특허를 포함한 면세점 특허제도 개선은 지난해 9월부터 관련 태스크포스(TF)에서 지속적으로 논의돼 왔다"고 정면 반박하고 있다.

반대로 당시 SK그룹의 행보는 어땠을까.

최 회장이 대통령과 면담이 있은 보름 뒤인 2월29일 정현식 前 K스포츠 사무총장이 SK에 80억원의 자금을 요청하는데 SK는 이 제안을 거절했다. '특혜성 대우'와 엮기에는 무리이다.

미르와 K스포츠단에 기부한 111억원은 청탁의 대가일까.

이와관련 SK그룹 임원의 설명은 이렇다. "미르재단에 기금 출연을 약정하고 작년 11월 17일 하이닉스를 시작으로 기부금을 출연했다. 11월 17일은 2차 면세점 입찰 결과 발표가 있은 지 이틀 뒤다. 그런데 SK는 2차 면세점 입찰 심사에서 탈락, 기존 특허를 반납했다. 기부금을 내는 시점은 결과적으로 ‘탈락한 직후’인 것이다. 이 당시 청탁이 있었다면 '탈락하는 것'도 이상한데 '탈락 직후'에 청탁을 대가로 기부금을 내는 비상식적인 상황이 벌어진 셈이다."

이 임원은 오히려 지난해 11월 2차 면세점 입찰에서 선정된 그룹의 로비 의혹을 먼저 규명하는 것이 순서 아니냐고 항변하고 있다.

더욱이 이번 면세점 선정에서 '시장지배적 사업자 감점 조항'이 최종적으로 빠진 점은 SK에 불리하게 작용했다. 로비 의혹과는 거리가 먼 '시츄에이션'이다.

이 조항은 지난 3월 발표된 면세점 제도개선 방안에는 포함돼 있었다. 면세점 업계에서 시장 지배력이 있는 업체에 ‘감점’을 줘 약자들의 시장 진입을 돕기 위한 조항이다. 그러나 관세청이 지난 6월3일 시내면세점 신규특허를 공고할 때는 이 조항이 삭제됐다.

면세점 시장에서 약체로 분류되는 SK 입장에서는 이 조건이 빠지게 되면 경쟁자들과의 경쟁이 힘겨워 진다. 이번 3차 탈락 배경도 이 조항이 빠진 것과 무관치 않다는 게 SK측 내부 평가이다.

대통령 비선실세 수사가 특검 체제로 재가동함에따라 새해 벽두까지 한파가 정ㆍ재계를 강타할 전망에서 SK로서는 난감하지 않울 수 없다.

재계 관계자는 "최순실 게이트 파장이 큰 만큼 이런저런 의혹 제기는 충분히 이해가 간다"면서도, "묻지마 식 무분별한 의혹 제기로 기업들의 경영에 피해가 가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하소연했다.




박봉균 기자 ptech@focus.kr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포커스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경련 이대로 몰락할 것인가?…삼성·SK·LG 연이어 탈퇴 (2016-12-29 06:50:36)
미국 금리인상으로 중소기업체 경영난 가중 우려 (2016-12-15 17:03:31)

농촌진흥청, 사과*배 수확 앞...
에픽게임즈, ‘썸머 레벨 UP 가...
'모두의마블', '띵동~모마왔어...
‘검은사막 플스4’ 게임스컴...
'2019 하반기 집옥재 왕실문화...
'SWC2019' 유럽컵 진출 선수 8인 ...
하스스톤 마스터즈 투어 “Felk...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