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1월18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루치아노 파바로티 서거10주년 추모콘서트
등록날짜 [ 2017년09월13일 16시17분 ]
 11월 한국에서도 순회 공연 예정
 



[더코리아뉴스] 하준희 기자 = 10년전, 우리는 가장 사랑받았던 테너 루치아노 파바로티를 잃었다. 2006년 이탈리아 토리노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공주는 잠 못 이루고>를 마지막으로 부른 파바로티는 2007년 9월 6일 이탈리아에서 마지막 숨을 거뒀다.


그의 기일이자, 10주년인 2017년 9월 6일, 이탈리아 베로나 원형극장에서 ‘루치아노 파바로티 재단(대표: 니콜레타 만토바니 파바로티)’과 이탈리아 국영방송 ‘RAI’ 의 주최로 플라시도 도밍고와 호세 카레라스를 비롯하여 안젤라 게오르규, 유진 콘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출연하여 ‘파바로티 서거 10주년 추모콘서트를 가졌다.
 

이번 콘서트는 쓰리 테너로 활동했던 플라시도 도밍고와 호세 카레라스가 출연하여 큰 화제를 모았으며, 세계 최고의 소프라노인 안젤라 게오르규, 유진 콘, 안드레아 보첼리, 일 볼로 등 ‘파바로티와 친구들’의 멤버들이 대거 참여하여 공연을 빛내주었다.
 


특히 플라시도 도밍고와 호세 카레라스가 한 무대에 올라 부른 ‘My Way’에는 클라이막스 부분에 루치아노 파바로티의 영상과 음성이 더해져 28,000 여 석을 가득 메운 관객들에게 깊은 감동을 주었다.
또한 파바로티의 대표곡 ‘카루소’와 ‘공주는 잠 못 이루고’ 등은 영상기술을 통하여 재현되어 파바로티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키기도 하였다.
 

루치아노 파바로티 서거 10주기 추모콘서트 한국공연을 주관하고 있는 라스예술기획 관계자에 따르면 파바로티가 왜 역사상 가장 사랑을 받았던 테너이며, 그의 음악들이 어떤 감동을 주었었는지를 이번 공연을 통해 다시 한 번 기억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탈리아 베로나 원형극장 첫 공연을 시작으로 월드투어에 오른 이번 공연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오는 2017년 11월 17일, 18일 서울 롯데콘서트홀에서 공연된다.
 

세계 최고의 소프라노이자 파바로티의 단골 파트너였던 안젤라 게오르규와 지휘자 유진 콘이 이번 공연을 위해 내한하며, 역시 파바로티와 한무대에서 공연했던 소프라노 신영옥, 코소보 출신으로 전쟁의 참화를 딛고 일어서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음한 테너 라메 라하, 파바로티의 후계자라 불리는 테너 마테오 메짜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바리톤 고성현 등이 함께 한다.
 


이번 한국 공연에는 파바로티의 미망인이자 현재 파바로티 재단의 대표인 니콜레타 파바로티 여사가 딸과 함께 내한할 예정이어서 더 뜻 깊은 자리가 될 전망이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하준희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 발레계가 낳은 스타부부 ‘황혜민-엄재용 은퇴!’ (2017-09-13 16:28:31)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축제 (2017-09-13 16:09:50)

역모-반란의 시대, 정해인 미...
네오라마, 4D VR 게임 ‘로보트 ...
쥬만지: 새로운세계, 압도적 ...
탭조이 코리아, 2017 지스타서 '...
넷마블, 경영진 ‘지스타 2017...
‘파이널 판타지 어웨이크닝...
2018년 대학수학능력 시험 연기...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