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2월14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IT.과학 > 통신/모바일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5세대 이동통신기술(5G) 세계화 시동, 국제표준화 선도에
등록날짜 [ 2017년10월12일 10시48분 ]
 -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 5G 후보기술 의향서 제출, 국제표준화 선도 -
 

자료사진 더코리아뉴스


[더코리아뉴스]
고대승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지난 3일부터 11일까지 독일 뮌헨에서 개최된 제28차 국제전기통신연합* 이동통신작업반(ITU WP5D) 회의에서 국내 5세대(5G) 후보기술 제출 의향서를 제출하고 국제표준 주도권 확보를 위한 대응을 시작했다.

   * 국제전기통신연합(ITU: International Telecommunication Union) : 국제주파수 분배 및 기술표준화를 위한 국제연합(UN)산하 정보통신기술(ICT) 전문기구로 정부 간 협의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이번 회의를 시작으로 2020년까지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서 5G 국제표준을 완성하기 위한 절차가 시작되었으며, 미국, 중국, 유럽 등 국가 간의 경쟁이 점차 치열해질 전망이다. 

우리나라는 5G 국제표준 주도권 확보를 위해 공식적으로 5G 후보기술 제출 의향서를 발표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을 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하지만 이번회의에서 중국, 유럽, 3GPP(민간표준화 단체)도 5G 후보기술 제출 의향을 밝힌 상태여서 우리정부의 대응이 주목된다. 

이번에 제출한 의향서의 주요내용은 ①국내기술과 민간표준(3GPP)간 공조, ②초고주파수 대역* 활용, ③5G상용화를 위한 표준일정 준수 등이다.

현재 한국, 미국, 일본, 캐나다 등 4개국은 28GHz 주파수 대역을 ‘5G프론티어 대역’으로 브랜드화하고 국제 생태계 구축과 시장 확산을 추진 중에 있다.

과기정통부 김광수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국제로밍이 요구되는 이동통신 기술은 ITU 국제표준화를 통해 190여개 회원국에 빠르게 확산되므로 국제 시장에 파급효과가 크다”며, “우리나라는 ITU의 5G 국제표준 논의를 주도함으로써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위한 글로벌 지지기반을 확보하는 중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세계최초 5G 상용화를 위해 주파수 적기공급, 효율적 5G망 구축을 위한 제도개선 외에 5G 국제표준화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임을 강조했다.

우리나라는 평창동계올림픽 직전 서울에서 개최되는 차기 ITU 회의(2018.01.31.~2018.2.7.)에서 5G 후보기술을 제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고대승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카카오, '카카오톡 치즈' 움짤 채팅 기능 '치즈톡' 새롭게 선보여 (2017-10-13 10:59:27)
에우레카, 일본-대만 등서 차별화된 기능과 운영 등 호응얻은 ‘페어즈’ 구글 플레이 정식 출시 (2017-09-29 12:19:00)

그 해 뜨거웠던 이야기 영화 '1...
‘로봇이 아니야’ 유승호&채...
WCG, 개막 앞서 진행된 기자간...
리니지M, 신규 변신-이용자 편...
펄어비스 김대일의장, 비즈니...
라테일, 겨울 대규모 업데이트...
블레이드&소울, ‘화룡의 둥지...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