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1월23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게임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네오위즈, 3Q 매출 442억 원 기록 전년동기대비 매출 4%↑
등록날짜 [ 2017년11월14일 19시03분 ]
 
 



[더코리아뉴스] 배순민 기자 = 14일 
㈜네오위즈(대표 이기원)는 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재무제표에 따른 자사의 2017년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3분기 매출액은 총 442억 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 증가, 전분기대비 6% 감소, 영업이익은 30억 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8% 증가, 전분기대비 14% 감소한 결과를 보였고, 당기순손실은 11억 원으로 적자전환했다.
 
부문별로는 국내 매출이 전분기대비 16% 감소, 전년동기대비 23% 증가한 268억 원을, 해외매출은 전분기대비 15% 증가, 전년동기대비 16% 감소한 174억 원을 나타냈다.
 
핵심 사업 중 하나인 모바일 보드게임은 3분기에 대형 RPG의 잇단 출시 영향으로 성장세가 잠시 주춤했으나, 빠른 회복세를 보이며 전분기와 유사한 매출을 달성했으며, 4분기에는 다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작 모바일 전략 RPG ‘브라운더스트’는 중위권 시장에서 입지를 확고하게 다지며, 스테디셀러 게임으로 자리잡았다. 전략이 강조된 게임성, 캐릭터, 스토리가 좋은 평가를 받으며 입소문을 탄 결과로 분석된다.
 
해외 사업에서는 온라인 FPS게임 ‘블랙스쿼드’가 7월 글로벌 PC 플랫폼 ‘스팀’ 런칭 이후 가입자 3백만명, 동시접속자 1만명 등을 유지하며 순항중에 있다.

같은 기간 국내와 아시아에 정식 발매한 콘솔게임 ‘디제이맥스 리스펙트’는 한정판 및 일반 패키지 판매 모두 매진을 기록하며 좋은 출발을 보였다. 현재는 지난 9일 일본 시장에 정식 발매를 시작했으며, 북미, 유럽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 11월 2일에는 MMORPG ‘블레스’가 현지 자회사 게임온을 통해 일본에서 오픈해 현재 안정적인 서비스가 진행중으로, 게임온은 유명 MMORPG의 성공적 서비스 노하우를 바탕으로 ‘블레스’의 시장 안착에 집중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네오위즈는 올해 핵심 과제로 추진해온 자체 IP 경쟁력 강화를 위해 ‘브라운더스트’ 개발사 겜프스를 자회사로 편입했으며, 개발중인 신작 리듬게임 ‘탭소닉’ 시리즈도 종합적 테스트를 통해 게임을 고도화 시켜 나가고 있다.
 
네오위즈 이기원 대표는 “3분기는 신작 ‘브라운더스트’를 안착시키고, ‘블랙스쿼드’의 스팀 런칭과 ‘디제이맥스 리스펙트’를 통한 콘솔 시장 진출 등 플랫폼을 다변화하는 시기였다”며, “남은 기간 ‘블레스’의 일본 시장 안착과 ‘디제이맥스 리스펙트’, ‘브라운더스트’의 해외시장 개척에 힘써 지속 성장의 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자료제공= 네오위즈]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배순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웅 for kakao, 환생 영웅 잠룡 제갈량 추가 및 3주년 기념 다양한 업데이트 실시 (2017-11-15 10:47:43)
카카오게임즈, 배틀그라운드 ‘다음게임’ 포털 및 ‘배틀그라운드 PC방’서 오픈 베타 서비스 개시 (2017-11-14 18:57:04)

국회 의정연수원, 일반시민을 ...
정세균 의장, '희망 2018 사랑의...
상품과 서비스 생산·유통·소...
식량원조 받던 한국, 공여국 ...
신과함께, 아무도 본 적 없는 ...
AxE(액스), 신서버 ‘바르자크...
네오위즈, 문지수 게임온 이사...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