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1월23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생활.문화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화 첫 주연, 김지훈, "역사를 새롭게 보게 되었다"
등록날짜 [ 2017년11월15일 01시02분 ]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에서 화끈한 액션 선보여
 


▲14일 오후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김지훈이 손으로 하트를 그리며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사진=유순희기자)

[더코리아뉴스] 하준희 기자 = 14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는 영화 '역모-반란의 시대' 언론시사회 뒤 이어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첫 주연을 맡은 정해인은 "이번 작품을 하면서 역사를 새롭게 다시 보는 계기를 갖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정해인은 "감독님이 '역사는 승자의 기록'이라고 말하신 것처럼, 김호가 가진 신념과 이인좌의 신념이 부딪쳤을 때 역사는 어떻게 평가될련지에 대한 물음표를 던진 것 같다"며 "(역사에 대한)다른 시각을 가질 수 있는 영화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다산 정약용의 6대 직계 후손이지 않냐는 기자의 질문에 "훌륭하신 조상님의 이름이 거론되면 몸둘 바를 모르겠다"며 "그렇게 들을 때마다 부끄럽지만 영광이다"라며 웃음을 보이기도 했다.
 


'역모'는 역사 속에 기록되지 않은 하룻밤, 왕을 지키려는 조선 최고의 검 김호(정해인 분)와 왕을 제거하려는 무사 집단의 극적인 대결을 그린 리얼 무협 액션 영화다.
 

영화는 오는 23일 개봉예정이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하준희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감만족으로 이어지는 서울국제음식영화제 열려 (2017-11-18 11:36:40)
7년만의 영화, 김지훈 액션-대체적으로 만족한다 (2017-11-15 00:45:04)

국회 의정연수원, 일반시민을 ...
정세균 의장, '희망 2018 사랑의...
상품과 서비스 생산·유통·소...
식량원조 받던 한국, 공여국 ...
신과함께, 아무도 본 적 없는 ...
AxE(액스), 신서버 ‘바르자크...
네오위즈, 문지수 게임온 이사...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