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7년11월23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방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 재탈환, “제2차 인천상륙작전 전승비” 제막
등록날짜 [ 2017년11월15일 16시50분 ]
 
 

제2차 인천상륙작전 전승비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해군은 1951년 1․4후퇴 이후 연합군의 재 반격 기틀을 마련한「제2차 인천상륙작전 전승비」제막식을 15일 오후 1시 30분 인천광역시 중구 월미로 대한제분 부지(월미공원 맥아더길 입구)에 제막했다.

제2차 인천상륙작전은 6․25전쟁 중인 1951년 2월 10일 한국 해군ㆍ해병대가 단독으로 북한군과 중공군에게 점령당한 인천을 탈환하여 유엔군 재반격의 기반을 구축한 작전이다. 당시 연합군은 1․4후퇴 이후 재반격에 나서 부천 소사 일대까지 진격한 상태였으나, 전쟁 물자를 양륙할 수 있는 항만이 부산항 밖에 없어 군수품 보급에 큰 혼란을 겪고 있었다. 따라서 서울 재탈환에 필요한 양륙항만을 시급히 확보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이러한 전황을 고려하여 한국 해군과 해병대는 1951년 2월 10일부터 11일까지 인천항 교두보 확보를 위해 백두산함(PC-701), 강경정(YMS-510), 대전정(JMS-301), 통영정(JMS-302), 단양정(JMS-306), 덕천정(JMS-310) 등 6척의 함정과 각 함정에서 자원한 해군장병 73명, 그리고 김종기 해군소령이 지휘하던 덕적도 해병대 1개 중대로 구성된 합동특공대를 조직해 상륙작전을 감행, 1․4후퇴 이후 한 달 여 만에 인천을 재탈환했다.

작전결과 적 사살 82명, 생포 1명, 전차와 야포 등을 노획하였고, 인천항을 통한 대규모 군수지원이 가능하게 되었으며 이를 바탕으로 국군과 유엔군이 서울 재수복 등 대한민국 영토를 되찾는데 크게 기여했다.

해군은 제2차 인천상륙작전의 의미를 재조명하고 대한민국을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운 참전용사들의 전공을 현양하기 위해 2016년 1월부터 전승비 건립계획을 추진했다. 이후 올해 2월 대한제분으로부터 상륙지점(당시 인천기계제작소)인 건립 부지를 협조 받아 이번에 전승비를 건립하게 됐다. 

해군본부에서 주관한 이날 제막식에 한국 해군 최초의 전투함인 백두산함의 갑판사관으로 작전에 참가한 최영섭 예비역 해군대령(당시 소위, 現 한국해양소년단 고문) 등 참전용사와 유가족이 참석했다.

백두산함 갑판사관으로 참전했던 최영섭 예비역 해군대령은 “해군ㆍ해병대 상륙부대가 적의 지휘본부가 있는 인천시청을 탈환하고 인공기와 김일성 사진을 뜯어내고 태극기를 걸었다. 시민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해군 만세, 해병대 만세’를 소리 높여 외쳤다”며 “후배장병과 국민들이 국가를 위해 목숨을 걸었던 참전용사들의 애국심을 영원히 기억해 주길 바란다”고 전승비 제막식을 맞는 소감을 밝혔다.  

이날 윤정상 인사참모부장이 대독(代讀)한 축사에서 엄현성 해군참모총장은 “제막식을 통해 66년 만에 제2차 인천상륙작전을 재조명함으로써 해군ㆍ해병대가 우리나라를 구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는 것을 국민들에게 현양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해군․해병대 전 장병은 제2차 인천상륙작전에서 참전용사들이 보여 준 피 끓는 전우애와 불굴의 용기를 가슴깊이 새겨 적과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필승해군, 미래를 대비하는 정예해군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전승비 제막의 의의를 밝혔다.
      
한편, 전체 높이가 3미터인 전승비는 해병대를 상징하는 8각형 형태의 화강암 기둥 위에 당시 참전 함정과 해군ㆍ해병대를 형상화한 앵커(닻) 석물, 상륙군 청동 조형물로 이루어져 있다. 또한 기둥 전면 3개면에는 상륙작전 모습을 양각으로 새겼고, 후면에는 전투업적, 작전세력, 참전자 명단을 오석 판위에 새겨 넣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서울시 "미세먼지 많은날 대중교통 무료…20일부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다릿골 방탄시험, 국제적인 경쟁력 ‘확보’ (2017-11-16 16:13:42)
해병대, 적에게는 귀신처럼 ‘안보와 인권은 공동운명체’ (2017-11-15 13:49:36)

국회 의정연수원, 일반시민을 ...
정세균 의장, '희망 2018 사랑의...
상품과 서비스 생산·유통·소...
식량원조 받던 한국, 공여국 ...
신과함께, 아무도 본 적 없는 ...
AxE(액스), 신서버 ‘바르자크...
네오위즈, 문지수 게임온 이사...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