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1월18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정원 댓글팀장 누명 벗은 서경덕 교수..."이젠 평창홍보 해야죠"
등록날짜 [ 2018년01월06일 13시52분 ]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국정원 댓글팀장이 아니라는 무혐의를 받고 누명을 벗게 된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올해 첫 한국 홍보 프로젝트를 '평창 동계올림픽' 국내외 홍보로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이제 개막이 한 달여 밖에 남지않았다. 하지만 평창패럴림픽이 3월 중순까지 열리기 때문에 앞으로 100여일간은 대한민국을 전 세계에 홍보할 수 있는 최고의 기회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동하계 올림픽,월드컵, 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다 개최한 국가는 전 세계를 통틀어 프랑스, 독일 등에 이어 5번째다. 이런 스포츠 강국의 이미지를 평창동계올림픽을 통해 부각한다면 국가 이미지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그 첫 번째 프로젝트는 'SNS 해시태그(#) 캠페인'이다. 외국인 팔로워가 많은 유학생 및 재외동포와 힘을 모아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에 해시태그를 활용한 평창동계올림픽 소식을 꾸준히 전파하여 많은 세계인들의 검색을 유도하는 일이다.

또한 두 번째 프로젝트는 페이스북을 잘 활용하는 유저들을 선발하여 '평창 SNS 유랑단'을 조직할 예정이다. 이들과 함께 평창패럴림픽이 끝나는 3월 중순까지 평창 및 강릉지역을 함께 다니며 강원도의 문화와 역사를 국내외로 널리 알릴 계획이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지난해 다국어로 제작한 평창동계올림픽 홍보영상에 배우 김윤진 및 김규리 씨가 내레이션에 참여해 큰 화제가 됐던 것처럼 이번 유랑단에는 스포츠 스타들이 동참해 붐 조성에 앞장설 예정이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아직까지 평창동계올림픽에 관련하여 국내 붐 조성이 잘 안 되고 있는데, 국내 붐 조성이 잘돼야 해외에서도 관심이 많아지는 만큼 '평창동계올림픽 국내 붐 조성'을 위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 교수는 지난해 9월 국정원 댓글팀장으로 활동했다는 의혹기사들이 나왔으나, 국정원 직원의 영수증 조작 및 허위문서 보고가 검찰조사에서 밝혀져 지난 12월 무혐의를 받고 다시금 한국 홍보 활동을 재개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산 영화의전당 ”라 트라비아타” 캐주얼 오페라공연 (2018-01-07 01:32:31)
산림청, 마을기업 약초마을 5년간 국유림서 산약초 재배 (2018-01-05 12:48:15)

패딩턴 2, 당장이라도 극장으...
카카오게임즈, ㈜액션스퀘어...
‘테일즈런너’ 겨울 업데이...
미공군 B-52 전략폭격기, CBP임...
리틀 포레스트, 4번의 크랭크...
'백발백중 for Kakao' 신년맞이 ...
넥슨지티-넥슨레드, 임직원 모...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