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6월22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북한·통일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시작이 반" 조명균·北리선권 "귀중한 자리". 평창동계올림픽 핑계회담
등록날짜 [ 2018년01월09일 12시18분 ]
 
 

- 김정은 촉발, 남북회담 첫 전체회의 65분 만에 종료, 수석대표 간 접촉中
- 오전 10시 시작, 조명균 "시작이 반" 北리선권 "귀중한 자리“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남측 대표단이 9일 오전 남북 고위급회담이 열리는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과 전체 회의 시작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더코리아뉴스 판문점=공동취재단] 조현상 기자 = 남북 고위급 회담이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공개로 열린 가운데 양측 대표단이 모두 참석한 전체회의가 65분 만에 종료되고 이어 수석대표 간 접촉이 이어졌다. 

남북 대표단은 이날 오전 10시 공개회담장에 둘러앉아 수석대표 간 모두발언을 시작으로 전체회의를 마치고 11시 5분께 종료됐다. 

이어 11시 30분부터는 우리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북측 수석대표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를 비롯한 일부 대표가 참여하는 회담을 진행하고 있다. 

앞서 조 장관은 "오랜 남북관계 단절 속에서 회담이 시작됐다"며 "정말 첫걸음이 '시작이 반'이라는 그런 마음으로 의지와 끈기를 갖고 회담을 끌어갔으면 좋겠다"고 말하자, 리 위원장 역시 이날 회담을 '귀중한 자리'라고 표현하며 "남북당국이 진지한 입장, 성실한 자세로 이번 회담을 잘해서 온 겨레에게 새해 첫 선물, 그 값비싼 결과물을 드리는 게 어떤가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회담장으로 걸어들어가는 모습 /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날 남북 대표단은 웃음을 지으며 회의장에 동시 입장했다. 조명균 장관과 리선권 위원장은 회담장에서 서로 악수를 교환하며 환한 웃음으로 안부 인사를 나눴다. 

이날 우리 측은 가슴에 태극기와 평창동계올림픽 뱃지를 달았다. 조명균 장관은 먼저 "날씨가 추운데다 눈까지 내려 평양에서 내려오는데 불편하지 않았나"라고 인사를 건넸다.

김일성, 김정일 배지를 가슴에 단리선권 위원장은 조 장관의 인사에 응하면서, "자연계의 날씨보다 북남 관계가 더 동결상태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조 장관의 인사에 대응했다.

리 위원장은 "다만 자연이 춥든 북남대화와 관계개선을 바라는 민심의 열망은, 비유해서 말하면 두껍게 얼어붙은 얼음장 밑으로 더 거세게 흐르는 물처럼 얼지도 쉬지도 않는다. 그 강렬함에 의해 북남 고위급 회담이란 귀중한 자리가 마련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내려오면서 조명균 장관 선생한테 무엇을 말할까 생각했는데, 올해 설날에 있었던 일을 설명하겠다. 제가 좋아하는 조카가 있는데 벌써 올해 대학을 간다고 한다. 그 조카가 2000년 6월 출생이다"라며 “세월이 얼마나 흘렀나를 돌아보게 됐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뒤돌아보면 6·15 시대, 모든 것이 다 귀중하고 그립고 생각해보면 참으로 아쉬운 시간이었다"면서 과거 남북관계에 훈풍이 불었던 시절을 추억했다. 

리 위원장은 "예로부터 민심과 대세가 합쳐지면 천심이라고 했다. 이 천심에 받들려서 북남 고위급 회담이 마련됐다"면서 "우리 북남 당국이 진지한 입장, 성실한 자세로 이번 회담을 잘해서 이번 고위급 회담을 주시하면서 큰 기대를 걸고 있는 온 겨레에게 새해 첫 선물, 그 값비싼 결과물을 드리는 것이 어떤가 하는 생각을 갖고 이 자리에 나왔다"고 강조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좌측)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우리 측 조 장관은 "우리 남측도 지난해 민심이 얼마만큼의 강한 힘을 갖고 있는지 직접 체험했고 우리 민심은 남북관계가 화해와 평화로 나가야 한다는 강한 열망을 갖고 있다는 것도 우리가 분명하게 알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민심이 천심이고, 그런 민심에 부응하는 방향으로 회담을 진지하고 성실하게 잘 임해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북측의 모두발언에 호응했다.

이어 "오랜 남북관계의 단절 속에서 회담이 시작됐습니다만 정말 첫걸음이 시작이 반이란 마음으로 의지와 끈기를 갖고 회담을 끌어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또 "오늘 첫 남북회담에서 아까 말씀하신 민심에 부응하는 좋은 선물을 저희가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이날 회담의 핵심인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해 "동계올림픽은 하계올림픽보다 날씨가 대단히 중요하다. 그런데 말씀하신 것처럼 이번 겨울이 춥고 눈도 많이 내려서 겨울올림픽을 치르는데 좋은 조건이 됐다"고 평창동계올림픽 회담을 시작했다. 

이어 "많은 나라에서 귀한 손님들이 오시는데 특별히 또 북측에서 대표단, 귀한 손님들이 오시기 때문에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이 평화 축제로 잘 치러질 수 있을 것이다. 저희가 기대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리 위원장은 특히 조 장관이 유년시절 스피드스케이팅 선수로 활동하는 등 동계올림픽과 관계가 깊었던 점을 언급했다. 리 위원장이 이 이야기를 꺼내자 남측 대표단에서는 웃음이 터져나왔다. 

그는 "동심이 순결하고 깨끗하고, 불결한 것이 없다. 그 때 그 마음을 되살리면 오늘 북남 고위급 회담이, 이 마당이, 순수한 우리의 단합된 그것이 합쳐지면 회담이 잘 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북 측은 당초 모두발언까지만 공개될 예정이었던 이날 회담을 공개하자는 제안을 하기도 했다. 

리 위원장은 "오늘 이 회담을 지켜보는 내외의 이목이 강렬하고 기대도 큰 만큼 우리 측에서는 공개해서 실황이 온 민족에 전달되면 어떻나 하는 견해"라며 "확 드러내놓고 하는 게 어떤 가"라고 제안했다.

조 장관은 "모처럼 만나 할 이야기가 많은 만큼 일단 통상 관례대로 회담을 비공개 진행하고 중간에 기자분들과 공개회의를 하는 것이 순조롭게 회담을 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하면서 이날 역사적인 평창동계올림픽 핑계회담이 시작되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北, 평창 고위대표단 및 응원·예술단·기자 파견 입장 南에 제안 (2018-01-09 13:56:56)
北, 우리제안 수정 없이 수용 '이례적'…김정은 신년사 남북관계 복원 가속도 (2018-01-05 13:17:33)

농촌지역 ‘여름 농촌여행코...
'고스톱2018', '멍투 에디션' 선...
넷마블게임소통교육 부모공감...
스낵게임 ‘클래시 로얄 프렌...
文대통령, 러시아 순방 위해 ...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톰 크...
해양강국으로, 인공지능과 무...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