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5월28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산업경제 > 항공·운송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평창올림픽 4주 앞두고,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 개장 기념
등록날짜 [ 2018년01월12일 14시53분 ]
 - 버스·철도 연계 편의성 제고·오도착 종합방지대책 등 대국민 홍보 총력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오는 18일로 개장이 예정된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의 개장을 기념하고 축하하는 그랜드 오프닝(Grand Opening) 행사를 제2 여객터미널 출국층에서 개최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를 약 4주 앞두고 “세계를 열다. 사람을 잇다”라는 슬로건 아래 개최되어, 우리나라 중추공항인 인천공항의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이날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국토부 장관, 대사관 등 주한사절단, 국회의원, 국내·외 공항관계자, 인천공항 명예홍보대사(김연아, 송중기), 3단계 건설 유공자, 공항가족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은 체크인, 보안검색, 세관검사, 검역, 탑승 등 출입국을 위한 모든 절차가 제1 여객터미널과 별도로 이루어지는 독립적인 터미널로, 대한항공, 델타항공, 에어프랑스항공, KLM네덜란드 항공 등 4개 항공사가 운항하게 된다.

‘17년 여객 6,208만 명, 화물 292만 톤을 운송한 인천공항은 제2 여객터미널의 개장으로 연간 여객 7,200만 명과 화물 500만 톤을 운송할 수 있게 된다.

제2 여객터미널은 출입국 대기공간 확대, 환승편의시설, 전망대, 상설 문화공간 등 다양한 공간이 마련되었다.

안내로봇, 무인자동서비스(셀프체크인, 셀프수하물 위탁) 등 다양한 스마트기술이 적용되었고, 최신형 원형보안검색기 도입 등으로 항공보안도 강화되었다.

제1 여객터미널과 제2 여객터미널 간에는 113일부터 5분 간격으로 직통 셔틀버스가 운행되어 터미널을 잘못 찾아간 여객이 있더라도 신속하게 이동시킬 계획이다.

특히, 제2 여객터미널은 버스와 철도가 통합된 제2 교통센터를 통해 대중교통도 한결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제2 교통센터과 제2 여객터미널 간 거리는 59m로, 철도역과 여객 터미널 간 223m 떨어진 제1 여객터미널에 비해 공항 접근성이 훨씬 편리해졌다. 

13일부터 공항철도(전동차)와 케이티엑스(KTX)가 “인천공항2터미널”역까지 연장 운행된다.

현재 운행 중인 “인천공항1터미널”역에서 “인천공항2터미널”역까지 약 8분(정차시간 포함)이 소요되며, 서울역에서 51분(공항철도 직통 열차 이용 시)이면 “인천공항2터미널”역에 도착할 수 있어 서울 도심에서 인천공항으로 가는 가장 빠른 교통수단이다. 

< 공항철도 소요시간 >
ㆍ서울역∼인천공항1터미널역: 공항철도(일반) 58분, 공항철도(직통) 43분, KTX 43분
ㆍ서울역∼인천공항2터미널역: 공항철도(일반) 66분, 공항철도(직통) 51분, KTX 52분

공항철도 / 자료사진



오늘 15일부터는 일반·리무진 버스도 현재 제1 여객터미널까지 운행하는 버스를 제2 여객터미널까지 연장 운행하며, 기존 운행 편수보다 101회 증가된 일일 2,658회를 운행한다.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은 오는 18일 성공적인 개장을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촌이 오픈하는 1월 30일 이후 현지 적응을 위하여 조기 입국하는 선수단(약 95개국, 3만 명) 및 대회 관계자에게 보다 쾌적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우리나라 중추공항으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평창올림픽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선수단, 대회 관계자, 방문객은 인천공항으로 입국 뒤 양양공항으로 향하는 환승전용 내항기나 강릉으로 가는 케이티엑스(KTX)를 이용하면 편리하게 평창에 도착할 수 있다.

18일 개장을 앞둔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은 그동안 7차례의 종합시운전을 거치면서 운영준비에 만전을 기한 상태로, 인력배치 및 훈련, 시설 및 시스템 점검까지 모두 완료된 상태이다.

개장 당일(1월 18일)부터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운영자 훈련, 각종 설비 및 시스템의 안정화, 상업시설 입점준비 등 막바지 운영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도입되는 2개의 터미널 분리 운영에 익숙하지 않은 이용객의 혼선과 오도착을 방지하기 위해 다양한 대국민 홍보, 안내계획 수립 및 시행에도 힘을 쏟고 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제2 여객터미널의 개장으로 더 많은 세계를 연결하고 세계허브공항으로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게 되었다”고 평가하며, “2017년 연간 항공여객 1억 명 시대를 맞이하는 등 점점 높아지는 항공 서비스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요구에 부응하여, 앞으로도 국민 여러분께서 편리하고 쾌적하고 안전하게 항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오는 1월 18일 제2 여객터미널의 개장은 인천공항이 또 한 번 최고의 공항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개장과 동시에 운영을 조기에 안정화하여 중추공항으로서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하고,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의 성공 개최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포토] 블랙이글스, 성공적인 '평창 동계올림픽“ 기원 비행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공항철도, 13일 인천공항 제2터미널역 개통 (2018-01-12 15:40:40)
18일부터 제2터미널에서 탑승, 대한항공 등 4개 항공사 이용객 (2018-01-09 14:47:40)

베일 벗은 '인랑' 실체 최초 담...
‘사주명리와 함께 무용하는 ...
문화재청, ‘제14회 한국문화...
FIFA 러시아 월드컵 유니폼 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장, 앞...
카오스마스터즈, 전략 더한 '...
운세, 5월 29일[음력 4월 15일]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