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9월24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기업 및 사회문제 해결에 이공계생 연구팀이 의기투합하다
등록날짜 [ 2018년01월12일 16시46분 ]
 -‘X-Corps 페스티벌’에 대학(원)생 주도의 연구성과가 한자리에 -
 

[더코리아뉴스] 고대승 기자 = 이공계 대학(원)생이 결성한 연구팀이 기업이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나 기술적 개선을 필요로 하는 사회 문제에 대해 도전장을 내밀고 실패와 시행착오를 거듭하면서 얻어낸 값진 연구 성과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공대 교육 및 연구의 현장지향성 제고를 위해 이공계생 주도의 실전문제연구팀(X-Corps*)을 지원하는 ‘현장맞춤형이공계인재양성지원사업’의 일환으로 11일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서 ‘제1회 X-Corps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의 주요 프로그램인 연구성과 경진대회에 X-Corps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실전문제연구팀(14개 대학, 총 416개팀) 중 대학별 1차 관문을 통과한 40개 팀의 연구성과를 종합심사 결과, 대상(장관상) 2팀을 포함한 총 11개 팀이 수상의 영예 및 부상으로 상금을 받았다.

대상을 수상한 인하대의 ‘SS(Smart material, Smart researcher)팀’은 건설장비차량이 작업 시 외부로부터 받는 과도한 진동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도록 Mount(차체 진동 흡수장치) 설계를 개선하여 향후 작업자의 피로도 감소 등 쾌적한 작업환경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한양대의 ‘다공이 팀’은 채광과정에서 어쩔 수 없이 발생하는 광미(금속함유량이 적은 광산부산물)를 재처리하여 투수블럭으로 탈바꿈하는 기술을 개발하여 환경문제 및 순환자원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한양대 ‘삼손 팀’ 및 인하대 ‘I-BUS팀’을 포함한 9개 수상과제도 연구팀에서 도출한 참신한 아이디어를 현장에 접목하고 기술적 한계를 해결하여 활용이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과기정통부 강병삼 미래인재정책국장은 “도래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우리 청년들의 숙명은 퍼스트 무버(First mover)가 되어 가보지 않은 길에 먼저 발자국을 내는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X-Corps 사업은 결과에 집착하지 않고 대학생들이 문제 정의부터 기획, 실행까지 연구의 전 과정을 주도적으로 수행하면서 융합적 사고 및 창의력을 마음껏 발휘하고 문제해결 능력을 강화시키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이러한 핵심 역량을 키우고 결집시켜야만 새로운 시대의 요구에 부흥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고대승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포토] 블랙이글스, 성공적인 '평창 동계올림픽“ 기원 비행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수자원공사, 4대강 문건 대량 파기..." 국토부 즉시 감사 착수 (2018-01-19 10:27:13)
AI 방역소홀 축산계열화사업자 ‘다솔’, 수사 의뢰 (2018-01-12 14:29:10)

문희상 국회의장, 국회 공무직...
날씨, 전국 구름 많고, 내일 추...
북녘 산천의 향기를 담은 김정...
국방·산업통상자원·고용노동...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9월 23...
운세, 9월 24일 [음력 8월 15일] ...
운세, 9월 23일 [음력 8월 14일]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