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4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문화·라이프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헝셩그룹, 중국 최대 엔터社 따띠와 삼지‘미니특공대 MOU’체결
등록날짜 [ 2018년03월07일 09시20분 ]
 
 

[사진=(왼쪽부터) 와우따띠 스종 총재, 헝셩그룹 후이만킷 대표, 삼지애니메이션 김수훈 대표]


[더코리아뉴스] 배순민 기자 = 
 헝셩그룹(900270, 대표 후이만킷)이 지난 6일 열린 삼지애니메이션의 '2018 프로젝트 사업설명회'에서 와우따띠(惊奇大地) 및 삼지애니메이션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헝셩그룹은 미니특공대 캐릭터 라이선싱, 테마파크, 뮤지컬, 영화 등 다양한 부가사업으로 중국 영아동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할 예정이다.

미니특공대는 삼지애니메이션의 3D 애니메이션으로 중국 온라인 미디어 50억뷰를 기록한 슈퍼 IP로서 오는 5월 시즌2 방영을 앞두고 있다.

헝셩그룹 후이만킷 대표는 “한국 최고의 IP인 미니특공대를 중국시장에 잘 런칭하기 위해선 현지의 역량있는 파트너사들이 필요했다”며, “중국 최대규모 엔터기업 중 하나인 따띠와 함께 하게되어 영광이다”고 밝혔다.

이번에 헝셩그룹과 MOU를 체결한 와우따띠는 중국 영화-엔터업계 막강한 지배력을 보유한 따띠미디어의 자회사다.

따띠미디어는 940개의 영화관과 5300개의 스크린을 보유하고 있으며 2017년 기준으로 중국내 스크린수 1위, 박스오피스 2위를 기록하고 있고, 현재 와우따띠는 글로벌 애니메이션 IP 라이브러리 구축과 영아동 사업의 수직계열화를 진행하고 있다.


와우따띠의 스종 총재는 “각 분야에서 글로벌 톱 레벨의 역량을 보유한 따띠, 헝셩, 삼지 3개 회사의 시너지는 향후 좋은 결과를 만들 것”이라며 “따띠는 다양한 부가사업을 주도하여 가파르게 성장하고있는 중국 영아동 시장에서 미니특공대 IP의 잠재역량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무역협회(KITA) 마켓 리포트에 따르면, 중국의 영아동 전체시장 규모는 2015년 기준으로 1.8조위안(한화 약 300조원)에 달하며 소득 향상과 출산율 상승으로 매년 15% 이상 증가함에 따라 2020년에는 3.6조위안(한화 600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삼지애니메이션은 지난해 신작 ‘몬카트’ 출시로 애니메이션계에 큰 반항을 가져온 한국 애니메이션 제작사로서 올해 ‘레이디버그’와 ‘미니특공대’의 새로운 시즌을 선보이고 헝셩그룹과 함께 본격적으로 중국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다.

[자료제공= 헝셩그룹]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배순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울주세계산악영화제 특별전 부산 영화의전당에서 (2018-03-12 22:21:55)
바이올리니스트 KoN(콘)- "The KoN서트:Spring Awakening" 개최 (2018-03-03 10:23:04)

산림청, 일자리 창출 걸림돌 ...
아이언쓰론, 금빛 성소 쟁탈전...
넥슨, 환경보호 위한 ‘일회...
포트나이트 코리아 오픈 2018, ...
메이플스토리2, 겨울 업데이트...
농진청 ‘녹각영지버섯’, 신...
‘신 천상비’, 피망 채널링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