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9월24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극찬 받은 평창패럴림픽 개막식, 의미 모두 담았다
등록날짜 [ 2018년03월10일 11시33분 ]
 - 평창 패럴림픽 개막식 성료…‘안경선배’ 김은정 성화 점화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막식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막식이 극찬 속에 열전을 알렸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이” 9일 저녁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개막식을 통해 대회 시작을 알리며 열흘간의 열전에 들어갔다.

'PASSION MOVES US(열정이 우리를 움직이게 한다)'라는 주제로 열린 개회식은 패럴림픽의 4대 가치(용기, 투지, 감동, 평등)를 잘 살려냈다는 외신들의 극찬을 받았다.

이날 소프라노 조수미, 평창동계패럴림픽 개막식을 빛내는 소프라노 강원도 평창올림픽스타디움을 잔잔히 울리며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개막식을 감동의 도가니로 끌었다.

개회식은 'Let's Move'라는 제목의 문화공연으로 그 시작을 알렸다. 이는 옛 궁중에서 귀한 손님이 오면 펼치는 환영의식인 '빈례(賓禮)'를 새롭게 해석한 타악 공연으로, 전세계 장애인 선수들과 관중들을 환영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공연이 시작되자 개회식장은 웅장한 북소리와 화려한 빛들로 가득 찼다. 의수의족 장애인인 신명진이 북을 두드리며 공연은 시작됐다. 북소리는 선수들의 열정과 뜨거운 심장 박동을 상징하는 소리. 여기에 무용수들의 단아한 춤사위가 더해지며 전통미까지 살렸다. 춤사위는 땅을 정화해 대회가 무탈하게 치러지길 기원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눈과 귀가 즐거운 공연이었지만, 내재된 의미도 잘 전달 된 공연이었다.

태극기 입장 행사에는 다양한 패럴림픽 선수들이 참여했다. 2012년 런던 패럴림픽에서 여성 최초로 휠체어펜싱 종목에 출전한 김선미와 2016년 리우 패럴림픽 수영 부문 금메달리스트 조기성, 그리고 동계 패럴림픽 최초의 여자 선수 김미정 등 패럴림픽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선수들이 태극기를 들고 개막식장에 들어섰다. 

이뿐만 아니라 동계 패럴림픽 최초 메달리스트 한상민(알파인스키)과 '빙판 메시' 정승환(아이스하키) 등 이번 패럴림픽 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들도 함께 태극기 입장에 동참하며 의미를 더했다.

한편 태극기가 게양대 앞에 도착하자 애국가가 울려 퍼졌다. 애국가 제창 또한 장애인들이 주인공이었다. 휠체어 합창단과 휠체어 가수 황연택, 김혁건을 필두로 개막식장의 관중들 모두가 한목소리로 애국가를 제창했다.   

패럴림픽 성화는 두 명이 한 조가 돼 움직인다. 장애인-비장애인을 넘어 모두가 함께한다는 ‘동행’의 의미를 담고 있다.

첫 번째 주자는 크로스컨트리 시각장애인 선수 최보규와 마유철. 남(한국)과 북(북한)을 대표하는 두 선수가 성화봉을 맞잡고 개막식장에 들어왔다. 남북한은 대회 직전 개막식 공동 입장이 무산된 바 있다. 하지만 성화봉송에서 간접적으로나마 ‘화합’의 무대를 선보일 수 있었다.

하지만 이날 성화 봉송의 백미는 ‘슬로프 등반’이었다. 다섯 번째 주자로 나선 아이스하키 주장 한민수는 성화대로 향하는 슬로프 중간에서 패럴림픽 불꽃을 이어받았다. 그리고 줄 하나에 의지하며 슬로프를 등반하기 시작했다. 한쪽 다리가 없이 차근차근 정상을 향해 한걸음씩 내딛은 한민수는 마침내 성화대 앞에 서서 장애를 ‘극복’한 기쁨을 만끽했다.

평창 패럴림픽 개막식 성료…‘안경선배’ 김은정 성화 점화


도전과 극복의 의지를 담은 불꽃은 이제 열흘 동안 대회가 열리는 평창을 열흘 동안 밝힐 예정이다. 

이번 대회는 최초로 올림픽과 패럴림픽 동반 개최 관례를 확립한 88년 서울 하계패럴림픽을 넘어, 다시 한 번 대한민국의 위상을 드높이고 진정한 현대 패럴림픽의 발상지로서 진면목을 과시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평창 동계패럴림픽은 단순한 국제 스포츠 행사가 아니라, 1988 서울 패럴림픽 이후 우리나라에서 30년 만에 개최되는 패럴림픽이자, 최초의 동계 패럴림픽으로 대한민국이 ‘현대 패럴림픽의 발상지로서, 매 순간이 패럴림픽 역사의 완성’이라는 의미가 있다. 

우선, 직전대회였던 2014년 러시아 소치 패럴림픽을 넘어 동계패럴림픽 역사상 최대 규모로 개최된다.  

최초로 독립 종목으로 운영되는 스노보드를 포함해 역대 최다인 6개 종목, 80개 세부종목에, 역대 최대 규모인 49개국에서 총 570명의 선수가 참가한다.(2월 24일 등록 마감 기준, 3월 8일 최종 확정) 

이는 45개국, 547명이 참가했던 지난 2014 소치 동계패럴림픽보다 4개국, 23명의 선수가 늘어난 것이다.  

주요 참가국 중 미국은 이번 패럴림픽 참가국 중 가장 많은 68명의 선수를 등록했으며, 개최국인 대한민국은 6개 전 종목에 36명, 북한은 1개 종목에 총 2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러시아 출신 선수들은 이번 대회에 패럴림픽 중립 선수 자격으로 4개 종목, 30명의 선수가 참가하고, 차기 개최국인 중국은 26명이 참가한다.  

평창 동계패럴림픽은 지난 2014 소치 동계패럴림픽보다 8개의 금메달이 늘어나 역대 최고 규모인 80개의 금메달(설상 78개, 빙상 2개)을 놓고 뜨거운 경쟁을 펼침으로써, 전 세계 스포츠팬에게 다시 한 번 즐거움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평창동계패럴림픽의 열기, ‘시작은 장근석’ 「2018 팬들과의 스페셜 만남」 (2018-03-10 12:03:58)
송은이-김숙, "반다비와 함께 평창패럴림픽 함께 응원해요" (2018-03-09 14:52:24)

문희상 국회의장, 국회 공무직...
날씨, 전국 구름 많고, 내일 추...
북녘 산천의 향기를 담은 김정...
국방·산업통상자원·고용노동...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9월 23...
운세, 9월 24일 [음력 8월 15일] ...
운세, 9월 23일 [음력 8월 14일]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