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9월24일mon
 

뉴스

군사저널

티커뉴스
OFF

국방뉴스

국방/합참/종합

육  군

해  군

공  군

해병대

주한미군

세계육군

세계해군

세계공군

항공모함

전략잠수함

순양·구축함

전략폭격기

UAV/UGV

전략미사일

개인소화기

특수부대

여  군

군사동영상

방위사업청

 

 

 

 

 

 

 

 

 

뉴스홈 > 군사저널 > 국방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해군사관학교 제72기 사관생도 졸업 및 임관식
등록날짜 [ 2018년03월14일 12시49분 ]
3월 13일 진행된 해군사관학교 72기 졸업 및 임관식에서 졸업생 및 사관생도가 임석상관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해군이 어제(13일 오후 2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임석한 가운데 해군사관학교 연병장에서 제72기 해군사관생도 136명(남 123, 여 13)의 졸업 및 임관식을 갖고 한반도 해상방위에 나섰다. 

이날 대통령상은 김혁주(23세ㆍ남)소위가, 국무총리상은 강경모(23세ㆍ남)소위가, 국방부장관상은 김광희(23세ㆍ남)소위가, 합참의장상은 국명관(23세ㆍ남)소위가, UN군 및 한미연합군사령관상은 진석규(23세ㆍ남)소위가, 해군참모총장상은 김우진(23세ㆍ남)소위가, 해병대사령관상은 배규빈(24세ㆍ남) 소위가,  해군사관학교장상은 박동규(23세ㆍ남)소위가 수상했다.  

이번 졸업 및 임관식은 졸업생과 가족을 중심으로 해군과 해병대의 강인함과 특색을 드러낸 행사로 진행되었고 임관한 신임 장교들 중 이영훈ㆍ이인성ㆍ이호준ㆍ임휘빈ㆍ정재원ㆍ최정호 소위 등 6명은 아버지의 뒤를 이어 해군장교의 길을 선택했으며, 강성현, 권오경 소위는 해군 부사관인 아버지와 함께 조국의 바다를 지키는 길을 걷게 되었다.  

4명의 외국인 수탁생도는 언어와 문화가 생소한 환경 속에서도 4년간의 교육훈련 과정을 마치고 함께 졸업하며, 이후 본국으로 돌아가 장교로 임관할 예정이다.

해군사관학교는 정예 해군ㆍ해병대 장교를 양성하는 특수목적대학으로서  졸업생들은 지난 4년간 체계적인 교육 훈련과 절제된 생도 생활을 거쳐 장교로서의 사명감은 물론, 명예심과 강인한 체력, 그리고 부대  지휘능력을 함양해 왔다. 또한 각자의 전공과목과 군사학 교육을 병행하여 졸업과 함께 문학사, 이학사, 공학사 등 개인별 전공과  군사학 학사 학위를 취득한다. 

해군사관학교에서 졸업 및 임관식이 열린 것은 해사 64기가 임관했던 지난 2010년이 마지막으로, 2011년부터 2017년까지 졸업식은 해군사관학교에서, 임관식은 계룡대에서 육ㆍ해ㆍ공군 합동으로 열려 왔다. 

1946년 1월, 3군 사관학교 중 가장 먼저 개교해 올해 72주년을 맞은 해군사관학교는, 제1기부터 제72기까지 총 8,600여명의 해군ㆍ해병대 장교들을 배출해 왔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영섭, 바다사랑 해군장학재단에 3천만원 기부 (2018-03-19 13:50:11)
40년간 국민과 함께한 우주를 향한 도전! "Space Challenge" (2018-03-09 14:44: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