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2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스포츠종합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카-콜라 체육대상, 이승훈•윤성빈 최우수선수상 공동 수상
등록날짜 [ 2018년03월23일 14시00분 ]
 
 

국내 아마추어 스포츠 발전에 기여해 온 ‘제 23회 코카-콜라 체육대상’을 3월 21일 서울 중구 소재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개최했다.


[더코리아뉴스]
전영애 기자 = ‘제 23회 코카-콜라 체육대상’에는 이승훈, 윤성빈이 공동수상했다.

지난 21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 이승훈, 윤성빈, 이상화, 최민정, 임효준, 신의현 등 대한민국에서 처음 개최된 동계올림픽인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승전보를 전하며 온 국민에 짜릿한 기쁨을 안겨준 선수들이 ‘제 23회 코카-콜라 체육대상’식에 대거 참석했다. 

또 올림픽 사상 첫 남북단일팀을 이루며 승패를 떠나 전 세계에 짜릿한 감동을 안겨준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연일 화제의 중심에 섰던 컬링 여자대표팀의 부모님 등이 참석해 의미를 더했다.

본 시상식에서는 ▲ 최우수선수상 이승훈(스피드스케이팅), 윤성빈(스켈레톤) ▲ 우수선수상(비장애인부문) 최민정(쇼트트랙), 이상호(스노보드) ▲우수선수상(장애인부문) 신의현(노르딕스키) ▲ 우수단체상 봅슬레이 4인승 남자대표팀(원윤종, 서영우, 김동현, 전정린), 컬링 여자대표팀(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 ▲ 신인상 임효준(쇼트트랙), 안세현(수영) ▲우수지도자상 이용 한국 봅슬레이∙스켈레톤 대표팀 총감독 ▲공로상 새라 머리 감독 및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특별상 이상화(스피드스케이팅) ▲클린스포츠상 쇼트트랙 여자대표팀(김아랑, 심석희, 최민정, 김예진, 이유빈) 등 총 9개 부문에서 상금과 상패가 수여됐다.

영예의 최우수선수상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신설종목인 매스스타트에서 초대 챔피언에 등극한 ‘빙속황제’ 이승훈 선수와 남자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인 ‘아이언맨’ 윤성빈 선수가 공동 수상했다. 

우수선수상(비장애인부문)은 여자 쇼트트랙 1500m 및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국내 유일의 올림픽 2관왕에 등극한 ‘스무살 에이스’ 최민정 선수와 올림픽 설상 종목에서 무려 58년만에 첫 메달을 안겨준 스노보드 은메달리스트 ‘배추보이’ 이상호 선수에게 돌아갔다. 우수선수상(장애인부문)은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노르딕스키 남자 7.5㎞ 좌식종목에서 짜릿한 금메달을 따내며 한국 패럴림픽 사상 첫 금메달리스트로 등극한 신의현 선수가 차지했다.

우수단체상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파워 질주로 짜릿한 아시아 최초의 봅슬레이 메달을 따낸 ‘파워 질주 4인조’ 봅슬레이 4인승 남자대표팀과 탄탄한 팀워크로 세계 강호들을 연이어 제압하며 아시아 최초의 은메달의 기적을 이룬 ‘갈릭걸스’ 컬링 여자대표팀이 공동 수상했다. 

신인상 남자 부문은 무려 7번의 크고 작은 수술을 딛고 남자 쇼트트랙 1500m에서 금메달의 꿈을 이뤄낸 ‘극복의 아이콘’ 임효준 선수가 수상했으며, 여자 부문은 2017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접영 200m 결승에서 한국신기록을 경신하며 ‘한국 수영의 샛별’로 떠오른 안세현 선수가 차지했다. 

우수지도자상은 선수들을 위해 직접 발로 뛰는 금빛 리더십을 선보이며 한국 동계올림픽 사상 첫 금•은메달 획득을 이끈 이용 봅슬레이•스켈레톤 대표팀 총감독이 수상했다. 공로상은 올림픽 사상 첫 남북 단일팀으로 출전해 평화와 화합, 스포츠로 하나되는 진정한 올림픽 정신을 국민들에게 전파하며 감동과 희망을 선사한 세라 머리 감독과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에게 돌아갔다. 

특별상은 여자 500m 스피드스케이팅에서 은메달의 감동을 선사한 ‘빙속여제’ 이상화 선수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지난 15회, 19회 코카-콜라 체육대상에서 각각 우수선수상과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던 이상화는 500m 결승을 마친 뒤 금메달을 차지한 일본의 고다이라 선수와 서로 끌어안고 위로와 축하를 나누는 모습으로 전 세계에 진정한 스포츠맨십이 무엇인지를 보여줬다. 마지막으로 올해 신설된 클린스포츠상에는 여자 쇼트트랙 3000m 계주에서 환상의 팀워크로 짜릿한 대역전극을 선보인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이 선정됐다.

한국 코카-콜라 이창엽 대표이사는 “코카-콜라 체육대상이 전 세계에 한국 스포츠의 위상을 높인 스포츠 영웅들과 유망주들이 한데 모이는 축제의 장으로 자리매김 한 것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며 이어 “대한민국에 짜릿한 도전과 승리의 감동을 전해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은 막을 내렸지만 아마추어 스포츠가 한국 스포츠 발전의 밑거름이라는 믿음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아마추어 스포츠 선수 지원 등을 통해 세계 무대에서 대한민국 스포츠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컴투스, 한국 트라이애슬론 발전 위해 ‘대한철인3종협회’ 후원 (2018-05-10 13:28:51)
강릉시,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사행성 경빙장 활용 반대 (2018-03-15 09:34:58)

‘나쁜형사’ 김건우, 신하균 ...
프렌즈마블, '챌린지 모드' 등 ...
'블소 토너먼트 2019 문파대전' ...
‘넥슨포럼’, 창작물 모은 연...
신선농산물, 수출 역대 최고치...
리니지2, 라이브 서버 대규모 ...
‘천애명월도’, ‘낙화’ 업...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