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17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청와대, 도서·벽지 어린이 등 280여 명 초대해 녹지원에서 어린이날
등록날짜 [ 2018년05월06일 13시16분 ]
 
 

- 청와대에 울려펴진 뚜루뚜뚜루~ ‘상어가족송’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도 함께한 콩주머니 던지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5월5일 어린이날을 맞아 도서·벽지 지역의 어린이 등 280여 명을 청와대로 초대해 녹지원에서 어린이날을 함께 보내고 있는 모습 2018.05.05. / 청와대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도서·벽지 지역의 어린이 등 280여 명을 청와대로 초대해 녹지원에서 어린이날을 함께 보냈다.

아이들은 전통 의장대의 호위를 받으며 입장할 때 어린이들이 정말 좋아하는 ‘상어가족’ 노래가 뚜루뚜뚜루- 청와대에 울려 퍼졌다.

문 대통령은 아이들과 눈높이를 맞추고 한명 한명 악수를 나누며 반갑게 맞이했다. 군인들은 귀여운 인형탈을 쓰고 아이들을 환영했다. 아이들을 위해 준비된 사자놀이, 판굿, 여군의장대 시범, 3군의장대 등 다양한 행사가 이어졌고 문재인 대통령은 옆자리나 뒷줄에 앉은 어린이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행사를 함께 했다.

행사가 끝난 뒤 청와대 녹지원에서 명랑 운동회가 펼쳐졌다. 에어바운스, 볼풀 등 놀이기구를 설치하고 풍선아트, 블록놀이, 페이스페인팅 등 마련된 부스에서 아이들은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날 녹지원 운동회의 백미는 콩주머니 던지기, 문 대통령은 청팀, 김정숙 여사는 홍팀이 되어 겉옷까지 벗고 아이들과 함께 콩주머니 던지기에 참여했다.

김정숙 여사는 열성적으로 콩주머니를 던졌고, 문 대통령은 흐뭇한 미소로 콩주머니를 던지는 아이들을 바라보다 마지막에 3개의 콩주머니를 직접 던졌다. 

결과는 홍팀의 승리! 빨간 박이 열리자 현수막에는 만세하는 김정숙 여사 그림이 펼쳐졌다.

경기가 끝나고 어찌된 일인지 한 여자아이가 울고 있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아이를 안아주고 달랜 헤프닝도 있었다.

맑은 하늘과 푸른 녹지원을 배경으로 마음껏 뛰어논 아이들! 장하성 정책실장과 김수현 사회수석, 김의겸 대변인,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도 오늘 행사에 참석해 아이들과 함께 시간을 보냈다.

청와대 관계자는 “더 많은 아이들이 오늘처럼 웃을 수 있도록, 아이들이 행복한 대한민국을 위해 나아가겠습니다.”라고 약속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부모가족의 날, 기념행사에 깜짝 방문한 김정숙 여사 (2018-05-11 12:07:08)
한미정상, 22일 백악관 정상회담…판문점 북미정상회담 앞서 조율 (2018-05-05 12:49:31)

문희상 국회의장, 북한 리종혁...
김철민, 단 하루 근무하고 천...
남발되는 음주운전 행정심판 ...
창궐 김의성, 압도적인 아우라...
지난해 농협 항공방제 16만 5,27...
관세청 국제원산지정보원, 전...
조폐공사, 자회사 높은 가격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