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17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축구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태용호 '문선민 데뷔골' 이승우·손흥민 합작 골, 온두라스에 2-0 승리
등록날짜 [ 2018년05월29일 10시39분 ]
 
 

온두라스전 두 번째 골을 합작한 황희찬(왼쪽)과 문선민. 2018.05.28. / 대한축구협회


[더코리아뉴스]
조인애 기자 =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남자축구국가대표팀이 온두라스를 2-0으로 이겼다.

신태용호는 28일 저녁 8시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온두라스와의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후반전에 터진 손흥민(토트넘홋스퍼)과 문선민(인천유나이티드)의 골로 2-0 승리를 거뒀다.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을 앞둔 마지막 국내 평가 무대에서 좋은 분위기를 탄 한국은 6월 1일 저녁 8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와 월드컵 출정식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4-4-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손흥민과 황희찬(레드불잘츠부르크)이 함께 전방에 섰고, 그 뒤에는 이승우(헬라스베로나), 정우영(빗셀고베), 주세종(아산무궁화), 이청용(크리스털팰리스)이 자리했다. 홍철(상주상무), 김영권(광저우에버그란데), 정승현(사간도스), 고요한(FC서울)이 백포를 맡았고, 골키퍼로는 조현우(대구FC)가 나섰다.

경기 시작 휘슬이 울린 동시에 한국은 공격적으로 나섰다. 경기 초반 경기를 주도하던 한국은 전반 9분 온두라스에 프리킥으로 기회를 내주긴 했으나 골키퍼 조현우가 잘 막아냈다. 조현우는 전반 12분에도 온두라스가 얻은 역습 기회를 빠른 판단으로 저지했다.

한국은 계속해서 경기를 주도해 나갔다. 전반 17분에는 이승우가 센터서클에서 주세종의 패스를 받아 드리블 돌파한 뒤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힘이 실리지 않았다. 전반 20분에는 손흥민이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으로 돌파하며 슈팅 기회를 만들어 냈지만 공은 옆그물을 때렸다.

전반전 중반 이후 온두라스는 조금씩 라인을 끌어올리며 공격 기회를 엿봤지만 한국의 득점 기회가 더 많았다. 전반 36분 고요한이 황희찬과의 주고받는 패스 이후 강한 중거리 슈팅을 했지만 온두라스 수비에 맞아 크로스바를 넘겼다. 전반 40분에는 손흥민과 이승우가 연이은 드리블 돌파로 온두라스 수비진을 헤집기도 했다. 이승우는 전반 44분 아크 왼쪽에서 날카로운 슈팅을 했지만 골문을 아쉽게 벗어났다.

후반전에도 한국의 공세는 이어졌다. 신태용 감독은 후반 11분 이청용, 홍철을 빼고 문선민과 김민우(상주상무)를 투입했다. 문선민과 김민우는 왼쪽 측면 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펼치며 공격에 더욱 활기를 불어넣었다.

온두라스전에서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펼치는 손흥민. 2018.05.28. / 대한축구협회


후반 15분 손흥민이 한국의 첫 골을 터트렸다. 이승우와 고요한이 전방 압박으로 공을 뺏어냈고, 이승우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원터치 후 시원한 왼발 중거리슛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손흥민은 A매치 21번째 골을 기록했고, 이승우는 A매치 데뷔전에서 첫 도움을 올렸다.

분위기가 달아오르자 홈 관중은 파도타기 응원을 펼쳤고, 한국이 더 힘을 냈다. 후반 28분 문선민이 한국의 두 번째 골을 넣었다. 황희찬이 왼쪽 측면으로 돌파해 올린 크로스를 문선민이 받아 수비수 한 명을 제치고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로써 문선민은 A매치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기록한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승기를 잡은 한국은 선수 교체로 변화를 줬다. 앞서 중앙 수비수 오반석(제주유나이티드)이 정승현과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으며 A매치에 데뷔했다. 후반 33분에는 선제골의 주인공 손흥민이 관중의 뜨거운 박수를 받으며 교체 아웃됐고, 김신욱(전북현대)이 투입됐다. 데뷔전에서 좋은 활약을 펼친 이승우 역시 후반 40분 박수 속에 교체돼 나왔다. 

한국은 경기 막판 몇 차례 온두라스에 만회골 기회를 내주기도 했지만 골키퍼 조현우를 비롯한 수비진이 잘 막아냈다. 추가시간 4분 동안에도 공격 주도한 쪽은 한국이었다. 공격진 중 유일하게 풀타임을 뛴 황희찬은 지치지 않는 모습으로 전방을 누볐지만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5월 28일)>
대한민국 2-0 온두라스
득점: 손흥민(후15), 문선민(후28)
출전선수 : 조현우(GK) - 홍철(후11 김민우), 김영권, 정승현(후26 오반석), 고요한(후33 이용) - 이승우(후40 박주호), 정우영, 주세종, 이청용(후11 문선민) - 손흥민(후33 김신욱), 황희찬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예들의 ‘눈부신 활약’ 이승우-문선민, A매치 데뷔전 맹활약 (2018-05-29 10:46:36)
[툴롱컵] U-19 대표팀, 프랑스에 1-4 패배 (2018-05-29 10:31:26)

문희상 국회의장, 북한 리종혁...
김철민, 단 하루 근무하고 천...
남발되는 음주운전 행정심판 ...
창궐 김의성, 압도적인 아우라...
지난해 농협 항공방제 16만 5,27...
관세청 국제원산지정보원, 전...
조폐공사, 자회사 높은 가격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