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1월21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독일 울린 '김영권·손흥민, 한국, '랭킹 1위' 독일에 2-0승
등록날짜 [ 2018년06월28일 01시45분 ]
 - 독일 울리면서 이겼는데…신태용호 16강행 좌절
 



[더코리아뉴스]
조인애 기자 = 한국축구가 세계 랭킹 1위 독일을 울리고 말았다. 그 보상으로 16강 진출 티켓은 없었지만, 한국축구의 희망의 불씨를 살리면서 아시아의 자존심을 세웠다. 아시아 그 어느 나라도 공식경기에서 독일을 꺾은 적이 없지만, 한국이 FIFA 랭킹 1위, 디펜딩 챔피언 독일과 공방전을 펼친 끝에 값진 승리를 따내며 러시아 월드컵을 희망으로 마무리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 대표팀은 27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카잔에 있는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독일과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경기에 나서 후반전 김영권의 극적인 결승 골과 손흥민의 추가 골에 힘입어 2-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이번 대회 첫 승을 올리며 유종의 미를 거뒀고, 디펜딩 챔피언 독일은 1승 2패로 탈락의 쓴잔을 마셨다.

한국 신태용 감독: 독일이 우리보다 훨씬 강하기에 쉽지 않은 건 분명하지만 해볼 만하다는 신념이 있었고, 독일 경기를 지켜본 박지성 SBS 해설 위원은 일찍이 독일이 준비되지 않은 팀 같다. 이런 독일 팀이라면 한국축구도 골을 넣어서이길 가능성이 있다는 진단을 했었다.
 
독일 요하임 뢰프 감독은 경기에 앞서 한국의 역습에 대비해야 한다면서도 한국축구에 대해 준비를 마쳤다고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면서 특히 미드필더를 좀 더 신경 써야 한다. 꼭 이겨야 한다. 한국전은 2골 이상 차이를 내야 16강에 갈 수 있다며 강한 승리욕을 보였지만 결과는 2대0 패배를 맛봐야 했다.



이날 경기서 한국은 변칙 4-4-2를 가동했다. 공격진에서 손흥민과 구자철이 호흡을 맞췄고, 중원에는 문선민, 정우영, 장현수, 이재성, 4백은 홍철, 김영권, 윤영선, 이용, 골키퍼는 영국 프리미어가 탐내는 조현우가 골문을 지키며 역시 조현우라는 찬사를 받았다.

이에 맞서 독일은 4-2-3-1로 나섰다. 베르너가 원톱에 섰고, 2선에는 외질, 로이스, 고레츠카가 출격했다. 중원에서는 크로스와 케디라가 합을 맞췄으며, 헥터, 슐레, 훔멜스, 킴미히는 4백을 구축했고, 골문은 노이어가 지켰다.

전후반 전은 독일의 공세에 맞서 한국 압박으로 기습을 노리면서 독일을 움츠리게 했다.

독일이 전반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공격을 전개했지만, 골 결정력이 부족했다.

독일은 후반전이 전개되자 초조함을 감추지 못했고, 이런 상황전개가 지속되자 다소 당황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후반 2분 문전에서 노 마크 상황에 있던 고레츠카가 정확한 헤딩으로 문전을 노렸지만, 조현우의 놀라운 선방으로 선방했다. 독일이 공격에 치중하면서 간간히 한국에 좋은 역습 기회가 찾아왔지만, 문전처리가 아쉬웠다.



한국은 후반 10분 부상을 당한 구자철 대신 황희찬을 투입하면서 공격에 변화를 줬고, 독일 역시 후반 13분 케디라를 빼고 고메즈를 투입하며 반전을 노렸고, 후반 17분에는 고레츠카 대신 뮐러를 투입하며 공격에 치중했다.

이후 두 팀은 일진일퇴의 공방전을 펼쳤다. 특히 한국은 손흥민이 수비 라인을 올린 독일의 수비 뒤 공간을 계속해서 공략하며 독일에 경고장을 날렸지만, 양 팀의 골문을 좀처럼 열리지 않았다. 
결국, 승자는 한국이었고, 독일은 막판에 울었다. 후반 막판 김영권이 문전에서 집중력을 보이며 결승 골을 터뜨렸지만 부심의 오프사이드 판정기가 올라가 결국 VAR 끝에 득점이 인정되면서 독일을 조급하게 만들었고, 경기 종료 직전 손흥민이 추가 골까지 터뜨리며 완벽한 승리를 따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멀티히트' 추신수, 40경기 연속 출루 성공…팀내 역대 4위 (2018-06-28 14:02:44)
월드컵, 독일전 포기는 없다...1% 가능성을 잡아라 (2018-06-26 14:49:05)

‘게임오브룰러’, 핵심 콘텐...
PS4/XBOX ONE/PC 버전 한국어 공식 ...
로스트사가, 206번째 신규용병...
농진청, 전국 우수 농산가공품...
‘삼국지조조전 ONLINE’ ‘전...
박용진 의원, 금융위는 엉뚱한...
국회의원 독도방문단, 독도경...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