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7월20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국제 > 국제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日 폭우, 숨가쁜 구조작전…200여명 사망·실종 "도와달라" 요청 폭주
등록날짜 [ 2018년07월10일 11시43분 ]
 
 

7월 7일 오카야마현 구라시키의 물에 잠긴 주택가에서 한 주민이 헬기에 구조되고 있는 모습.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재난 강국 일본이 폭우에 속수무책이다. 일본 서부 지역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9일 현재까지 사망자가 110명을 넘어섰고, 생사가 확인되지 않은 실종 주민이 최소한 70명에 이르고 있다.

최근 일본 서부지역에 내린 폭우로 90여명이 사망하는 등 인명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구조 당시의 긴박했던 상황이 현지 언론을 통해 속속 전해지고 있다. 폭우 피해가 큰 것으로 알려진 오카야마(岡山)현 구라시키(倉敷)시 마비초(眞備町)에서 주민들이 소방헬기나 보트 등으로 구조되고 있지만 역부족이다.

마비초에선 한때 최대 1천850여 명이 고립돼 건물 옥상에서 구조를 기다렸다고 NHK가 전했다. 

이번 일본 서부지역 기후현 구조시의 1050㎜를 비롯해 많은 지역에 한 해 평균 강수량의 절반이 사흘 동안 집중되어 피해가 클 수밖에 없었다. 

피해 규모가 놀라운 것은 일본이 방재 선진국으로 공인받는 나라이기 때문이다. 이번에도 일본 기상청은 폭우가 내리기 전부터 교토부와 기후·효고·돗토리·오키야마·히로시마·후쿠오카·사가·나가사키 등 8개 현에 호우 특별경계를 발령하고 500만명 남짓한 주민에게 대피 지시를 내렸다. 

하지만 주민들이 대피하기도 전에 하천의 수위가 빠른 속도로 높아져 주택을 집어삼켜 피해가 클 수밖에 없었다. 

일본의 폭우 피해는 ‘방재 선진국이라도 방비 태세의 허점은 적지 않다’는 교훈을 남겼다. 우리 정부와 지자체는 최근 수년 사이에 대폭 개선됐지만, 아직은 자연재해 대책에서 선진국에 비교해 낮다는 우려가 나온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글박사‘세계 곳곳에 한국어 학습’세종학당 16개소 신규 지정 (2018-05-23 11:38:44)

굿바이 썸머, 정제원(ONE)X김보...
타임슬립 드라마 '다시, 봄' 크...
메이플스토리, '검은마법사' ...
코믹콘 서울 2018, 스타패스와 ...
‘바람의나라’, 여름 대규모 ...
검은사막 모바일, 대만 첫날 ...
‘클로저스’, 신규 캐릭터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