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7월20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정치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간디 추모공원 방문한 문 대통령, '평화로 가는 길은 없다. 평화가 길이다'
등록날짜 [ 2018년07월10일 20시09분 ]
 
 

7월 10일 아침,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간디 추모공원(RAJ GHAT)을 방문해 빨간색 꽃을 뿌려 헌화하고 묵념했다. 2018.07.10. / 청와대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인도 국빈 방문 셋째(10일) 날 아침, 문재인 대통령은 간디 추모공원(RAJ GHAT)을 방문했다. 

공원 광장 중앙에 있는 제단은 흰색, 노란색, 빨간색, 자주색의 ‘참배객의 꽃’으로 장식되어 있고, 제단 위에서 간디 시신을 화장한 뒤 유해는 제단 아래 묻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의 방문을 맞아 평소보다 다소 화려하게 장식했다고 한다.

제단 오른쪽 뒤편에 세워진 등불은 24시간 불꽃이 타고 있다, 제단 돌 가운데에 힌두어로 ‘Hai Ram’이라는 글귀가 쓰여 있는데, 간디가 1948년 1월 30일 총에 맞아 세상을 떠나기 직전 남긴 말로, ‘오 라미 신이시여’ 라는 뜻이다. 라미 신은 간디가 평소 존경하고 믿는 신으로 가장 이상적인 지도자로 여겼다고 한다.

제단 주변 잔디밭에는 흰새과 연붕홍 꽃나무인 참파꽃이간 몇 그루 심어져 있는데, 평화를 상징한다.

간디 추모공원은 외국 정상들이 인도 방문 시 참배하는 곳으로 이번 문 대통령의 방문도 ‘인도 국민 정서상 와 주셨으면 좋겠다’는 인도 측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한 번은 제단 위에, 한 번은 기단 위에 빨간색 꽃을 뿌려 헌화하고 묵념했다.

인도는 전통과 관례에 따라 제단에 입장할 때 맨발로 들어가야 한다. 문 대통령 부부도 구두와 양말을 벗고 입장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로 가는 길은 없다. 평화가 길이다’ 위대한 간디 정신을 되새깁니다. 2018.7.10.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이라고 방명록을 남겼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 대통령, 모디 총리 정상회담서 ‘나그푸르-뭄바이 고속도로사업“ 요청 (2018-07-10 20:22:01)
문 대통령, 외교장관 접견은 인도의 오랜 전통이자 관례 (2018-07-10 14:58:23)

굿바이 썸머, 정제원(ONE)X김보...
타임슬립 드라마 '다시, 봄' 크...
메이플스토리, '검은마법사' ...
코믹콘 서울 2018, 스타패스와 ...
‘바람의나라’, 여름 대규모 ...
검은사막 모바일, 대만 첫날 ...
‘클로저스’, 신규 캐릭터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