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3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축구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시안게임, 흥민·현우·의조 와일드카드… 아시안게임 2연속 金 도전
등록날짜 [ 2018년07월16일 15시48분 ]
 
 



[더코리아뉴스]
조인애 기자 =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 김학범 감독은 손흥민, 조현우, 황의조가 와일드카드로 출전하고 황희찬, 이승우, 김민재도 함께 하는 20인 명단을 발표했다.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향한 김학범 감독의 선택은 공격형이였다. 그래서 3장의 와일드카드 중 2장을 공격수로 발탁했다.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최전성 공격을. 러시아월드컵을 통해 세계적인 골키퍼로 도약한 조현우(대구FC)는 최후방에 배치했다. 

김학범 감독은 16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나설 20명의 소집 명단을 발표했다. 가장 관심을 모은 와일드카드는 예상되로 손흥민, 황의조, 조현우였다. 

23세 이하의 해당 연령별 선수 중에서는 부상중인 황희찬(잘츠부르크 레드불), 이승우(헬라스 베로나), 김민재(전북 현대)가 눈에 띈다. 황희찬과 이승우는 러시아월드컵 멤버였고, 김민재 역시 월드컵의 주전 수비수였으나 부상으로 아쉽게 낙마했다. 김민재는 부상에서 회복되어 복귀전을 준비하고 있다.

발탁 여부를 놓고 화제를 모은 백승호와 만 17세의 특급 유망주 이강인(발렌시아B)은 결국 제외됐다. 김학범 U-23 축구대표팀 감독이 백승호와 이강인을 발탁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백승호는 “다 회복했을지라도 현지 날씨 등을 생각하면 적응에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며 “엔트리도 적은 상황에 무리하게 데려갈 수 없었다”면서 “사실 가슴이 아프다. 승호가 훈련에서 굉장히 열심히 했고 좋은 기량도 가지고 있는 선수인데 현실적 문제로 제외했다”고 말했다. 앞서 백승호는 회복이 다 된 상태라고 했다.

최고의 유망주로 평가받는 이강인은 지난 5월 열린 툴롱컵에서 U-19 대표팀으로 포함돼 2골을 넣는 등 뛰어난 기량을 선보여 기대를 모았다.

김학범 감독은 “툴롱컵 이후 체크를 위해 발렌시아에 협조 공문을 보냈지만 구단의 유소년 정책으로 인해 차출을 거부당했다. 간접 체크로만 선발하기에는 무리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학범호는 인천아시안게임에 이어 사상 첫 2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한다. 자국이 아닌 해외에서 열린 아시안게임에서는 1970년과 1978년 방콕에서 열린 아시안게임에서 공동 우승으로 금메달을 차지한 적이 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 대표팀 명단도 발표됐다. 남자와 달리 성인 대표팀이 참가하는 여자 축구는 지난 광저우 아시안게임과 인천 아시안게임 동메달에 이어 3회 연속 메달 획득을 목표로 한다. 윤덕여 감독은 지소연(첼시레이디스), 조소현(아발드네스), 이민아(고베아이낙) 등 해외에서 뛰는 간판 선수를 소집했다. 

#아시안게임 남자축구대표팀 명단(20명)
GK(2명): 조현우(대구FC), 송범근(전북 현대)
DF(7명): 황현수(FC서울), 정태욱(제주 유나이티드), 김민재(전북 현대), 김진야(인천 유나이티드), 조유민(수원FC), 김문환(부산 아이파크), 이시영(성남FC)
MF(6명): 이승모(광주FC), 장윤호(전북 현대), 김건웅(울산 현대), 황인범(아산 무궁화), 김정민(FC리페링), 이진현(포항 스틸러스)
FW(5명): 황의조(감바 오사카), 손흥민(토트넘), 나상호(광주FC), 황희찬, 레드불 잘츠부르크), 이승우(헬라스 베로나)

#아시안게임 여자축구대표팀 명단(20명)
GK(2명): 윤영글(한국수력원자력), 정보람(화천KSPO)
DF(7명): 장슬기(인천현대제철), 신담영(수원도시공사), 심서연(인천현대제철), 홍혜지(창녕WFC), 임선주(인천현대제철), 최예슬(고베아이낙), 김혜리(인천현대제철)
MF(5명): 이민아(고베아이낙), 조소현(아발드네스), 지소연(첼시레이디스), 이소담(인천현대제철), 장창(고려대)
FW(6명): 전가을(화천KSPO), 이금민(한국수력원자력), 한채린(인천현대제철), 최유리(구미스포츠토토), 손화연(창녕WFC), 이현영(수원도시공사)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네 번째 아시안게임’ 지소연 “이제 메달 색깔 바꿀 차례” (2018-08-13 16:33:41)
월드컵, 독일전 포기는 없다...1% 가능성을 잡아라 (2018-06-26 14:49:05)

이준호&정소민, 신박한 사극 '...
‘메이플스토리’, 캐릭터 스...
산림청, 전국 지자체·지방산...
‘클로저스’, 15번째 캐릭터 ...
'여명 for kakao' 최고 레벨 확장 ...
마비노기, 신규 메인 스트림 ...
‘스피릿위시’ 사전예약 개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