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9월21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스포츠 > 축구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시안게임] 김학범호, 이란 꺾고 8강 진출 성공…27일 우즈베키스탄과 8강전
등록날짜 [ 2018년08월24일 11시26분 ]
 
 



[더코리아뉴스]
조인애 기자 =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2위로 진출한 김학범호가 16강전에서 이란을 꺾고 아시안게임 8강 진출에 성공했다.

김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23일(이하 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전에서 2-0 완승을 거두면 8강에 안착했다. 

전반 40분 황의조, 후반 10분 이승우가 연속골을 터뜨리며 승리에 기여했다. 짜릿한 승리를 거둔 한국은 오는 27일 우즈베키스탄과 4강행 티켓을 놓고 격돌한다.

한국은 스리톱으로 공격력을 극대화했다. 최전방에 황의조(감바오사카), 양 측면에 이승우(헬라스 베로나)와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을 배치했다. 중원에는 황인범(아산무궁화)과 이승모(광주FC), 장윤호(전북현대)를 삼각형 형태로 세웠다. 포백 수비라인은 김진야(인천유나이티드), 황현수(FC서울), 조유민(수원FC), 김문환(부산아이파크)을 포진시켰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대구FC)가 꼈다.

한국은 시작부터 투지 넘치는 플레이로 나섰다. 몸싸움에서 전혀 밀리지 않으면서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다. 특히 양쪽 측면에서 빠른 스피드를 바탕으로 한 돌파가 돋보였다. 김진야와 김문환은 측면에서 수비 밸런스를 유지하면서 거침없이 상대를 흔들었다. 이란은 수비 전환시 무리한 플레이로 한국의 공격을 끊어내려 했다. 그만큼 한국의 공격력이 거셌다.

전반 12분 한국은 손흥민의 슈팅이 골대 위를 벗어나며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14분에는 왼쪽 측면을 끊임없이 두드렸지만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 전반 16분에는 김문환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수비가 상대 키퍼의 손을 맞고 문전으로 흘러나왔지만 마무리가 되지 못했다. 전반 19분에 나온 황인범의 슈팅과 전반 21분에 나온 이승모의 슈팅은 모두 골대를 외면했다.

전반 중반 한국과 이란은 역습을 주고받으며 팽팽한 주도권 싸움을 펼쳤다. 이란은 모하마드 메디카니와 유네스 델피가 위협적인 슈팅을 기록했지만 골로 연결시키지는 못했다. 끊임없이 두드리던 한국은 전반 40분 마침내 선제골을 넣는데 성공했다. 왼쪽 측면에서 김진야가 보낸 패스를 황인범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받았고, 문전으로 들어오는 황의조를 향해 연결했다. 황의조는 황인범의 패스를 침착하게 슈팅으로 연결해 득점을 기록했다. 


후반에도 한국의 흐름은 이어졌다. 손흥민이 상대 위험지역을 종횡무진 누비며 수비 흔들기에 나섰다. 이란은 역습에 나섰지만 한국의 협력 수비에 막히며 이렇다 할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후반 7분에 나온 프리킥은 조현우 골키퍼의 펀칭에 막혔다. 이어서 나온 모하마드레자 아자디의 먼 거리 슈팅은 골대 위로 벗어났다.

이란이 흔들리는 틈을 타 한국이 추가골을 넣었다. 후반 10분 이승우가 아크써클 부근에서 개인기로 상대 수비를 제치고 오른발 슈팅을 때렸고, 이 슈팅이 그대로 이란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조현우가 부상을 호소하면서 한국은 후반 14분 송범근(전북현대)을 투입, 예상치 못한 교체 카드를 썼다. 하지만 흔들리지 않고 공격을 이어갔다. 후반 21분에는 유기적인 패스 연결로 골을 노렸지만 아쉽게 실패했다. 

이란은 라인을 올려 반격에 나섰지만 여의치 않았다. 한국은 후반 29분 황의조가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어 후반 32분에도 연달아 상대 위험 지역을 오가면서 골 기회를 노렸지만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 체력적인 부담이 가중되면서 양 팀의 공격 페이스는 조금씩 떨어졌다. 한국은 후반 44분 근육경련을 호소한 이승우 대신 김정민(FC 리퍼링)을 투입했다. 남은 시간 한국은 공격적으로 나서며 이란을 압박했고, 결국 2-0 완승을 지키는 데 성공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16강전 (한국시간 8월 23일)>
대한민국 2-0 이란
득점 : 황의조(전40), 이승우(후10, 이상 한국)
출전선수 : 조현우(GK, 후14 송범근) - 김진야, 황현수, 조유민, 김문환 - 이승모, 황인범(후45+6 정태욱), 장윤호 - 이승우(후44 김정민) , 황의조, 손흥민

자료 및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가대표팀 코치로 김영민, 최태욱 추가 선임 (2018-08-24 11:33:05)
최용수-배성재, 2023 아시안컵 유치 서명운동에 첫 동참 (2018-08-22 10:15:00)

동네사람들, 사건의 시작 알리...
‘고스트버스터즈 월드’, 3개...
‘어센던트 원’, 신규 어센던...
해피 투게더, 꽃길 부자 티저...
'페이트/그랜드 오더', 돌아온...
오버히트, 프로젝트 그룹 ‘아...
이펀컴퍼니, 추석 기념한 Epla...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