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09월21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방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핵추진잠수함 가는 길, 국내 최초 중형 잠수함 “도산안창호함(KSS-Ⅲ)” 진수
등록날짜 [ 2018년09월14일 16시31분 ]
 -국내 최초 독자 설계 및 건조하는 중형급 잠수함, 잠수함 설계‧건조 국가 대열에 합류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KSS-Ⅲ(Korean Submarine 3), 핵추진잠수함을 제작할 수 있는 마지막 단계인 우리나라 최초로 건조된 3,000톤급 차기 잠수함 “도산안창호함(KSS-Ⅲ)” 진수식이 14일 오후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진행되어 앞으로 국가 전략무기체계로 전 방위적 위협에 효과적 대응할 수 있게 되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진수한 도산안창호함은 국내에서 독자적으로 설계하고 건조하는 잠수함 장보고-Ⅲ 패치 1번 함이다. 이 함정은 지난 2012년 방사청이 ㈜대우조선해양과 계약을 체결한 이래 2014년 착공식과 2016년 기공식을 거처 이날 진수되었다.

도산안창호함은 해군에 처음으로 도입되는 중형급 잠수함으로 그동안 장보고-I, 장보고-II를 건조하면서 쌓아온 첨단과학기술을 집약하여 건조됐다. 전방위적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국가 전략무기체계로서 해군의 책임국방 역량을 한층 강화시킬 것으로 평가된다.

또한, 이번 도산안창호함 진수로 우리나라는 잠수함을 독자적으로 설계하고 진수한 10여개 국가 대열에 합류했다.

이날 진수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정부와 군(軍)의 주요 직위자, 대우조선해양 등 방산업체 관계자, 그리고 특별히 초청된 각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특히 이날 초청된 인사 중에는 도산 안창호 선생의 후손인 손자 로버트 안(Ahn Robert Alan) 내․외가 미국에서 방문하며, 도산 안창호 선생이 1913년 창립한 ‘흥사단’ 단원 30여명도 참가했다. 흥사단 단원들은 도산안창호함 진수에 의미를 더하기 위해 지난 12일부터 군함을 타고 울릉도․독도를 탐방하는 동해 해상순례를 다녀왔다.

특히 과거부터 현재, 미래를 대표하는 인물이 단상을 채운다. 도산 안창호 선생의 후손부터 승조원, 해군사관생도와 해양소년단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이날은 이전과 달리 진수와 안전항해 기원의식을 동시에 진행했다. 전통적으로 주빈의 부인이 진수도끼로 진수 테이프를 자르게 되는데, 이는 태어난 아기의 탯줄을 끊듯 새로 건조한 함정에 생명력을 불어넣는다는 의미다. 안전항해 기원의식은 대표자들이 샴페인을 선체에 깨트리는 행사다. 



도산안창호함은 3,000톤급 규모로, 길이 83.3미터, 폭 9.6미터에 수중 최대속력은 20kts(37km/h), 탑승 인원은 50여명이다. 

214급과 비교해 크기가 약 2배 정도 커졌으며, 공기불요추진체계(AIP)에 고성능 연료전지를 적용해 수중 잠항 기간도 20일로 증가했다.

더불어 도산안창호함은 초기 설계단계부터 민‧관‧군 협력으로 주요 핵심장비를 개발하여 탑재, 전체 국산화 비율을 향상시켰다.

구체적으로는 잠수함의 두뇌 역할을 하는 핵심장비인 전투․소나체계를 비롯해 다수의 국내 개발 장비가 탑재됐다.
해군은 독립운동과 민족번영에 이바지한 도산 안창호 선생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함명을 ‘도산안창호함’으로 명명했다.

해군은 장보고-Ⅲ 잠수함에 ‘독립운동에 공헌했거나 광복 후 국가발전에 기여한 인물’을 명명하기로 한 원칙에 따라 위원회를 열고 함명을 결정했다.핵추진잠수함 가는 길, 국내 최초 중형 잠수함 “도산안창호함(KSS-Ⅲ)” 진수

-국내 최초 독자 설계 및 건조하는 중형급 잠수함, 잠수함 설계‧건조 국가 대열에 합류

 조현상 기자 = KSS-Ⅲ(Korean Submarine 3), 핵추진잠수함을 제작할 수 있는 마지막 단계인 우리나라 최초로 건조된 3,000톤급 차기 잠수함 “도산안창호함(KSS-Ⅲ)” 진수식이 14일 오후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진행되어 앞으로 국가 전략무기체계로 전 방위적 위협에 효과적 대응할 수 있게 되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진수한 도산안창호함은 국내에서 독자적으로 설계하고 건조하는 잠수함 장보고-Ⅲ 패치 1번 함이다. 이 함정은 지난 2012년 방사청이 ㈜대우조선해양과 계약을 체결한 이래 2014년 착공식과 2016년 기공식을 거처 이날 진수되었다.

도산안창호함은 해군에 처음으로 도입되는 중형급 잠수함으로 그동안 장보고-I, 장보고-II를 건조하면서 쌓아온 첨단과학기술을 집약하여 건조됐다. 전방위적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국가 전략무기체계로서 해군의 책임국방 역량을 한층 강화시킬 것으로 평가된다.

또한, 이번 도산안창호함 진수로 우리나라는 잠수함을 독자적으로 설계하고 진수한 10여개 국가 대열에 합류했다.

이날 진수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정부와 군(軍)의 주요 직위자, 대우조선해양 등 방산업체 관계자, 그리고 특별히 초청된 각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특히 이날 초청된 인사 중에는 도산 안창호 선생의 후손인 손자 로버트 안(Ahn Robert Alan) 내․외가 미국에서 방문하며, 도산 안창호 선생이 1913년 창립한 ‘흥사단’ 단원 30여명도 참가했다. 흥사단 단원들은 도산안창호함 진수에 의미를 더하기 위해 지난 12일부터 군함을 타고 울릉도․독도를 탐방하는 동해 해상순례를 다녀왔다.

특히 과거부터 현재, 미래를 대표하는 인물이 단상을 채운다. 도산 안창호 선생의 후손부터 승조원, 해군사관생도와 해양소년단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이날은 이전과 달리 진수와 안전항해 기원의식을 동시에 진행했다. 전통적으로 주빈의 부인이 진수도끼로 진수 테이프를 자르게 되는데, 이는 태어난 아기의 탯줄을 끊듯 새로 건조한 함정에 생명력을 불어넣는다는 의미다. 안전항해 기원의식은 대표자들이 샴페인을 선체에 깨트리는 행사다. 

2008년 3000t급 잠수함을 독자 개발하는 '장보고-Ⅲ' 사업에 착수해 배치(Batch)-1, 2, 3으로 나눠 각 3척씩 건조해 실천배치 할 예정이다

그리고 14일 배치-1의 1번 함인 도산안창호함이 진수식을 갖고 위용을 드러냈다. 개발에 착수한 지 10년 만이다. 이로써 한국은 세계 13번째로 잠수함 독자 설계와 건조에 성공했다. 해군이 잠수함에 처음 관심을 보인 지 44년, 209급 도입 31년 만으로 배치-1의 2번 함도 대우조선해양에서 한창 건조 중이다. 공정률 50%를 보인다. 3번 함도 현대중공업에서 건조에 착수했다.

도산안창호함의 주요 장비와 무기체계 등은 대부분 국산화했다. 209급과 214급의 국산화율은 30%대에 그쳤지만, 도산안창호함은 배가 넘는 76%의 국산화율을 자랑한다. 배치-2, 3로 갈수록 국산화율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도산안창호함은 3,000톤급 규모로, 길이 83.3미터, 폭 9.6미터에 수중 최대속력은 20kts(37km/h), 탑승 인원은 50여명이다. 


214급과 비교해 크기가 약 2배 정도 커졌으며, 공기불요추진체계(AIP)에 고성능 연료전지를 적용해 수중 잠항 기간도 20일로 증가했다.

더불어 도산안창호함은 초기 설계단계부터 민‧관‧군 협력으로 주요 핵심장비를 개발하여 탑재, 전체 국산화 비율을 향상시켰다.

특히 도산안창호함은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6개의 수직발사관(VLS)을 장작해 사거리 500㎞ 이상의 현무2-B 탄도미사일 탑재가 가능할 전망이다. 배치-2부터는 수직발사관이 10개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구체적으로는 잠수함의 두뇌 역할을 하는 핵심장비인 전투․소나체계를 비롯해 다수의 국내 개발 장비가 탑재됐다.
해군은 독립운동과 민족번영에 이바지한 도산 안창호 선생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함명을 ‘도산안창호함’으로 명명했다.

해군은 장보고-Ⅲ 잠수함에 ‘독립운동에 공헌했거나 광복 후 국가발전에 기여한 인물’을 명명하기로 한 원칙에 따라 위원회를 열고 함명을 결정했다.

도산 안창호 선생은 1906년 비밀결사 신민회를 조직해 국권회복운동을 펼쳤으며, 흥사단을 설립해 부강한 독립국가 건설과 인재양성에 헌신했다. 특히, 도산 안창호 선생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을 주도하며 독립전쟁의 통합을 이끌었다. 또한 자주독립을 위해 민족의 힘을 기를 것을 강조하셨는데 이런 점에서 책임국방 기조와도 걸맞다. 올해는 도산 안창호 선생의 탄생 140주년, 서거 80주년이기도 하다.

또한, 해군 창설 주역인 손원일 제독의 아버지 손정도 목사와의 인연도 깊다. 손 목사는 임시정부 임시의정원 의장으로 도산 안창호 선생과 함께 임시정부를 이끌었으며, 흥사단 활동에도 참여했다. 

한편 도산안창호함은 앞으로 인수평가 기간을 거쳐 2020년~2021년 사이에 해군에 인도되며, 이후 12개월여간의 전력화 과정을 마치고 실전 배치될 예정이다.
도산 안창호 선생은 1906년 비밀결사 신민회를 조직해 국권회복운동을 펼쳤으며, 흥사단을 설립해 부강한 독립국가 건설과 인재양성에 헌신했다. 특히, 도산 안창호 선생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을 주도하며 독립전쟁의 통합을 이끌었다. 또한 자주독립을 위해 민족의 힘을 기를 것을 강조하셨는데 이런 점에서 책임국방 기조와도 걸맞다. 올해는 도산 안창호 선생의 탄생 140주년, 서거 80주년이기도 하다.

또한, 해군 창설 주역인 손원일 제독의 아버지 손정도 목사와의 인연도 깊다. 손 목사는 임시정부 임시의정원 의장으로 도산 안창호 선생과 함께 임시정부를 이끌었으며, 흥사단 활동에도 참여했다. 

한편 도산안창호함은 앞으로 인수평가 기간을 거쳐 2020년~2021년 사이에 해군에 인도되며, 이후 12개월여간의 전력화 과정을 마치고 실전 배치될 예정이다.

자료 해군제공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美국무부, 한국에 해상초계기 ‘포세이돈’ 판매 승인, 의회 승인절차 남아 (2018-09-14 16:41:01)
대한민국방위산업전 개막, 장비들 다이내믹한 기동시범 (2018-09-12 22:29:38)

동네사람들, 사건의 시작 알리...
‘고스트버스터즈 월드’, 3개...
‘어센던트 원’, 신규 어센던...
해피 투게더, 꽃길 부자 티저...
'페이트/그랜드 오더', 돌아온...
오버히트, 프로젝트 그룹 ‘아...
이펀컴퍼니, 추석 기념한 Epla...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