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1월22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방외교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 대통령 안보 불안 잠재우기, 설계부터 건조까지 우리 기술로 중형급 잠수함 '도산안창호함' 진수
등록날짜 [ 2018년09월15일 09시37분 ]
 - "설계단계부터 건조까지 우리 기술만으로 3천 톤급 국가잠수함 시대 열어"
 

우리나라 최초로 건조된 3,000톤급 차기 잠수함 '도산안창호함(KSS-Ⅲ)' 진수식이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열렸다. 2018.09.14. 거제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최근 국방·안보불안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방북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의식한 듯 우리나라 최초로 건조된 3,000톤급 차기 잠수함 '도산안창호함(KSS-Ⅲ)' 진수식에 참석했다.

14일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설계단계부터 건조까지 우리 기술만으로 3천 톤급 국가잠수함 시대 열었다."

도산안창호함은 길이 83.3미터, 폭 9.6미터로 15층 아파트를 옆으로 눞힌 길이로 국내에서 독자적으로 설계하고 건조하는 잠수함 장보고-Ⅲ 1번함입니다. 수중 최대속력은 37km/h, 탑승 인원은 50여명으로 해군에 처음으로 도입되는 중형급 잠수함으로 첨단과학기술을 집약하여 건조됐다.

초기 설계단계부터 민‧관‧군 협력으로 주요 핵심장비를 개발하여 탑재, 전체 국산화 비율을 높이고, 특히 잠수함의 두뇌 역할을 하는 핵심장비인 전투․소나체계를 비롯해 다수의 국내 개발 장비가 탑재됐다.

이번 도산안창호함 진수로 대한민국은 잠수함을 독자적으로 설계하고 진수한 10여개 국가 대열에 합류하게 됐다.

해군은 독립운동과 민족번영에 이바지한 도산 안창호 선생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함명을 ‘도산안창호함’으로 이름을 지었다. 이날 진수식에 특별히 도산 안창호 선생의 손자인 로버트 안(Ahn Robert Alan) 부부와 도산이 창립한 흥사단 단원 30여명을 초청했다. 흥사단 단원들은 지난 12일부터 군함을 타고 울릉도․독도를 탐방하는 동해 해상순례를 다녀오기도 했다.

도산안창호함은 앞으로 인수평가 기간을 거쳐 2020년~2021년 사이에 해군에 인도되며, 이후 12개월여 간의 전력화 과정을 마치고 실전 배치될 예정이다.

이날 진수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은 "‘도산 안창호함’의 진수는 대한민국 책임국방 의지와 역량을 보여주는 쾌거이자 국방산업 도약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며 "설계단계에서부터 건조에 이르기까지 우리 기술만으로 3천 톤급 국가잠수함 시대를 열게 된 것"에 대해 그동안 고생하신 해군장병과 관계자 여러분, 대우조선해양 기술진과 노동자 여러분께 국군통수권자로서 경의를 표했다.

이어 "‘도산 안창호함’이야 말로 이 시대의 거북선이며 우리 국방의 미래"라며 "바다는 안보이고 경제이며 민생"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는 다시 해양강국으로 도약해야 한다. 세계 1위 조선산업을 다시 일으켜 세워야 한다. 우리나라 조선산업의 중심지 거제에서부터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들어 8월까지 우리나라 조선 수주량은 작년보다 101%, 두배 이상 증가했다. 전 세계에서 발주된 초대형유조선 38척중 33척을 우리가 수주했고, 세계조선 시장점유율도 42.4%로 늘어나 조선업 세계 1위를 다시 탈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는 올해 4월 거제와 통영을 비롯한 7개 지역을 산업위기지역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하고, 1조 2천억원 규모의 추경 예산을 긴급 편성하여 지역경제 살리기와 대체·보완산업 육성을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산업구조 조정지역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 평화는 우리 스스로 만들고 지켜내야 한다. ‘힘을 통한 평화’는 우리 정부가 추구하는, 흔들림 없는 안보전략이다. 강한 군, 강한 국방력이 함께 해야 평화로 가는, 우리의 길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변화하는 미래 전장의 패러다임, 공군이 가야할 항공우주력은? (2018-09-20 10:59:27)
美국무부, 한국에 해상초계기 ‘포세이돈’ 판매 승인, 의회 승인절차 남아 (2018-09-14 16:41:01)

산림청장 토크콘서트, 청년들...
내일을 본다 주간운세, 11월 18...
오늘의 운세, 11월 22일 [음력 10...
中 거대 자본을 앞세운 '넥스...
뉴딘콘텐츠 '스트라이크존', ...
차기상륙함 ‘노적봉함’ 해...
창작극 ‘꿈꾸는 산대’로 선...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