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5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572돌 한글날 영릉 '왕의 숲길' 찾은 문재인 대통령, 애민정신
등록날짜 [ 2018년10월09일 17시47분 ]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한글, 위대한 애민정신을 마음깊이 새깁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과 572돌 한글날을 기념해 여주 세종대왕 영릉(英陵)을 방문했다. 현직대통령의 방문은 24년만에 찾은 것이다.

문 대통령은 먼저 효종 영릉을 참배한 후, ‘왕의 숲길’을 걸어 세종 영릉을 참배했다.

‘왕의 숲길’은 2016년 지역 주민들이 이용하던 산길을 조선왕조실록의 기록을 참고해 효종 영릉과 세종 영릉을 연결하는 이야기 길을 재정비한 길로, 5월에서 10월까지 일반 관람객에게도 약 700m 길을 개방하고 있다.

조선왕조실록에는 1688년 숙종, 1730년 영조, 1779년 정조 임금이 직접 행차하여 효종 영릉을 먼저 참배한 후 세종영릉을 참배했다는 기록이 있다.

이날 행사는 ‘세종대왕의 애민정신과 한글 창제의 뜻‘, ’한글의 가치와 슬기’를 새기기 위해 한글을 창조적으로 계승하고 있는 사람들과 함께 했다.

미술가 임옥상, 시인 박준, 대중음악 가수 이수현, 디자이너 송봉규, IT분야 연구원 김준석 등과 한글을 활용해 다양한 창작 활동을 하는 분들과 아나운서 허일후, 동탄 국제고등학교 학생 박동민, 세종학당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서 우승한 외국인 소라비(인도), 몰찬 야나(벨라루스) 등 모두 한글을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들이다.

문 대통령은 훌륭한 문학작품, 한글 디자인, 우리 말글로 지은 음악 등 한글의 가치를 높여준 활동에 대한 감사를 표하고, 한글과 한국문화에 대한 지속적인 애정과 관심을 당부했다.

이날 ‘왕의 숲길’에서는 작은 음악회가 열렸다. 문 대통령은 일반 관람객들과 함께 한글 창제를 기리는 전통 음악을 감상했으며, 가수 악동뮤지션의 이수현 씨도 노래를 불러 분위기를 더했다.

세종대왕 영릉은 지난 2009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이후 능제(능침, 정자각 등을 제외한 재실, 홍살문, 참배로 등)에 대한 복원과 정비 공사가 진행 중인데, 문 대통령은 세종 영릉 참배 후 복원공사 현장을 시찰하고 공사 담당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文대통령 아셈 유럽순방, '교황 北초청' 김정은 메시지 가지고 (2018-10-09 18:20:21)
청와대 국무회의, 2차 북미정상회담, 조기 개최에 긴밀한 협력 (2018-10-09 17:13:34)

기부금 10억원 역대급 자선 기...
홍진호, 이번 대회로 한국 게...
KAI, 2,000억 규모 의무후송전용...
해군 청해부대, 소말리아 해역...
“가깝고도 가까운 이웃나라, ...
날씨, 오전까지 강추위. 오후...
토요일 주간운세, 12월 9일 - 12...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