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21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금품수수'로 징계 받은 세무공무원 5년간 198명
등록날짜 [ 2018년10월11일 14시36분 ]
 - 금품수수로 매년 33명 징계, 연 11.5명이 공직추방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최근 5년간 금품수수, 기강위반 등 크고 작은 비위를 저질러 징계를 받은 국세청 직원들이 수백 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이원욱 의원이 공개한 ‘국세공무원 징계 현황’에 따르면 2013~2018년 상반기까지 국세청 소속 공무원 가운데 총 649명이 각종 징계를 받았다.

징계 사유를 보면 기강위반이 395명으로 가장 많았다. 금품수수(198명), 업무소홀(56명)이 뒤를 이었다.

금품수수로 징계를 받은 이들 가운데 69명이 파면·해임·면직 등으로 옷을 벗었다.
 
금품수수로 인해 매년 11.5명이 공직에서 추방당하고 있는 것이다.

공직에서 추방된 이들 중징계 대상자 가운데 62명은 검찰이나 경찰을 비롯한 수사당국 등 외부에서 적발된 것으로 분석됐다. 내부적발은 단 7명에 불과했다.

이원욱 의원은 “세무당국의 금품수수로 비리가 잇따라 적발되고 있다”면서, “특히, 내부 자체 적발 보다는 외부적발 사례가 더 많아 세무당국의 ‘제식구감싸기’ 라는 지적을 피할 수 없다”말하며, “근본적으로는 세무공무원들의 스스로 높은 공직윤리와 기강이 필요하고, 비위적발 시 엄중한 처벌과 교육으로 일벌백계하는 국세청의 자기반성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전 직원들, 부정수급, 천억 원 넘을 수도있다. (2018-10-11 14:44:34)
방위비 협상, 전략자산 전개비용 부담하면 한미동맹 성격 변해 (2018-10-10 15:27:07)

변산 노을 축제에서 '해야 해...
일교차 큰 가운데, 강원도에는...
영원한 발라드의 왕자 변진섭
'변산노을축제'에서 선보인 전...
변산반도의 아름다운 노을을 ...
‘숨바꼭질’ 송창의-김영민,...
크레이지 아케이드,17주년 맞...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