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0월21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병욱, 삼바 가치 부풀려 합병과정 제일모직에 유리하게
등록날짜 [ 2018년10월12일 17시07분 ]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평가과정에서 콜옵션 미반영, 바이오사업 3조원 임의 추가 등 심각한 결함 지적 있었다고 국정감사에서 추궁했다.
 
삼성가치 부풀리기 지시했던 채종규 증인 해외 도피에 대한 증인 재소환 주문한 김병욱 의원(국회 정무위원회)이 12일 금융감독원 국감 손호승 삼정(KPMG)회계법인 상무에 대한 질의 과정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가치를 부풀려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과정에서 제일모직에게 유리한 근거를 제공한 삼정회계법인에 대한 도덕적 책임을 물었다.
  
특히 김 의원은 삼정회계법인이 6개 증권사 리포트 평가금액 평균과 제일모직 제시 자료에 기초한 바이오부분 영업가치 3조원을 합계해서 작성한 삼정측의 보고서를 분석하면서 바이오사업이 존재하지도 않았던 것에 3조원을 계상한 것에 대해 강하게 추궁했다.
  
이와 함께 당시 삼정회계법인이 평가에 사용했던 6개 증권사 리포트를 조목조목 비판하고 바이오젠에 대한 콜옵션을 적용하지 않고 리포트를 그대로 사용한 것에 대해 삼정회계법인이 제일모직측에게 유리한 보고서를 만들기 위해 반영을 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강하게 제기했다. 
  
증인으로 출석한 손호승 전무는 당시 제일모직 전체를 평가하는 과정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일부분이었고 평가의 신속성을 위해 당시 1달 내외로 발간된 증시리포트를 인용해서 사용했다는 답변으로 책임을 회피했다. 한편 윤석헌 금감원장은 김 의원의 질의에 평가 과정에서 할인율을 적용하지 않은 것은 올바른 평가가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증인으로 출석하기로 예정되었던 채준규 국민연금리서치팀장이 7월 퇴사 후 8월 미국으로 출국한 사실을 지적하고 종합국감에서 증인으로 채택해줄 것을 주문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위변조 여권, 인터넷, 직거래 또는 국제우편을 통해 판매 (2018-10-15 13:33:32)
경찰, 금융계좌 압수수색 영장 대폭 증가…태극기 집회 탄압 (2018-10-12 16:59:20)

운세, 10월 22일 [음력 9월 14일] ...
변산 노을 축제에서 '해야 해...
일교차 큰 가운데, 강원도에는...
영원한 발라드의 왕자 변진섭
'변산노을축제'에서 선보인 전...
변산반도의 아름다운 노을을 ...
‘숨바꼭질’ 송창의-김영민,...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