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3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산업경제 > 생활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종 면세 보따리상 극성, 예약 탑승권으로 면세품만 구매 후 취소
등록날짜 [ 2018년10월12일 17시31분 ]
 
 



[더코리아뉴스]
고대승 기자 = 예약한 탑승권으로 면세품 취득후 다시 탑승권 취소한 보따리상 1인 최대 192회 탑승권 취소 및 보따리상 1인 최대 10억 7,500만원 어치 면세품 구매한 것으로 국정감사에서 나타났다.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총 217명이 탑승권을 빈번하게 취소하고 1인당 최소 1억원 이상의 대량 면세품 구매 후 시장에 되팔아 큰 차익을 챙겨온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대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박영선 의원이 11일(목) 관세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면세품 현장 인도제도를 악용해 예약한 탑승권으로 면세품만 취득하고 다시 탑승권을 취소하는 방식의 신종 보따리상이 극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해 시내면세점 국산품 매출액은 3조 6천억원으로 이 중 외국인이 현장에서 인도 받은 매출액은 2조 5천억원으로 약 70%를 차지했다.
  
이러한 현장 인도 제도를 악용해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이 탑승권을 예약하고 면세품만 취득후 다시 탑승권을 취소하는 방식으로 1인 최대 192회 탑승권을 취소한 보따리상이 등장했다. 이는 1인 최대 10억 7,500만원 어치의 면세품을 구매한 것이다.
  
지난해 7월부터 금년 6월까지 총 217명이 탑승권을 빈번하게 취소하고 1인당 최소 1억원 이상의 대량 면세품 구매 후 시장에 되팔아 큰 차익을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50회 이상 탑승권을 취소한 보따리상은 2명으로 평균 3억원 이상 면세품을 구매했다. 
  
박 의원은 “현장인도 제도를 악용해 탑승권을 빈번하게 취소하고 면세품을 시장에 ‘되팔이’하는 신종 보따리상들이 오히려 면세점에서는 VIP 대접을 받고 있다.”라며 “관세청은 시장을 교란하고 세금을 탈루하는 신종 보따리상들이 활동할 수 없도록 철저하게 단속하고, 지금이라도 현장 인도 제도에 대한 엄격한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고대승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농약 항공방제 시행 앞두고 비의도적 오염 대책 없어 (2018-10-15 14:59:08)
지역적 제한에 가로막힌 ‘조건불리지역 수산직불제’ (2018-10-10 13:49:48)

이준호&정소민, 신박한 사극 '...
‘메이플스토리’, 캐릭터 스...
산림청, 전국 지자체·지방산...
‘클로저스’, 15번째 캐릭터 ...
'여명 for kakao' 최고 레벨 확장 ...
마비노기, 신규 메인 스트림 ...
‘스피릿위시’ 사전예약 개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