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1월21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50년 넘긴 철도 교량·터널, 전체 교량터널의 25%이상
등록날짜 [ 2018년11월06일 09시34분 ]
 노후시설보수비 예산 감소로 오히려 위험도는 증가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일반철도 시설물중 50년이 넘은 교량과 터널이 전체의 30%수준에 달해 국민안전을 위해 노후시설보수비 증액이 절실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후삼 의원이 한국철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전체 교량 및 터널 3,695개 중 26.4%인 979개의 교량 터널이 지어진지 50년이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른 보수비의 증액은 시급한 상황이다. 현재 가장 오래된 교량은 1900년도에 개통된 한강교량 A선으로 건설된지 119년이 되었으며, 작원관터널과 신주막터널은 1904년도에 개통되어 건설된지 115년이 되어가고 있다. 
  
정부는 철도산업발전기본법에 따라 시설물 점검·보수·교체 등을 통해 철도시설을 현살을 유지하기 위한 ‘일반철도시설 유지보수위탁’예산을 편성하고 있다. 이에 따른 예산 역시 2017년 2,157억, 2018년 2,480억 등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이다. 
  
그러나, 노후시설 보수비의 경우 2015년 467억에서 2016년 439억, 2017년 233억 등 감소추세에 있었으며, 2018년과 2019년에는 소폭 상승한 336억이 반영되었을 뿐이다. 
  
이 의원은 “2015년에 비해 노후시설보수비 예산이 줄어든 2018년 상반기 철도 사고·장애가 전년 동기대비 2배 이상 증가하는 등 안전을 위한 예산을 확보하지 않는 다면 국민의 안전역시 확보되지 않는다.”고 지적하면서 “앞으로도 노후 철도·교량이 늘어날 수 밖에 없는 상황임을 감안하여 노후시설보수비 예산만큼은 2015년, 2016년 수준의 예산이 확보되어야 국민의 안전이 담보될 수 있을 것” 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승희 의원, 학자금 대출 이자율 1%대로 낮춰야 (2018-11-06 09:53:21)
일본 차세대 방한…국회의장 찾아 (2018-11-05 17:47:58)

올에이지 히트팝 최고의 뮤지...
"디자인에 가치를 더하다"
제천, 슬로씨티와 한방(韓方)...
축구, 전반전 '남태희-황의조 ...
[포토] 청와대 본관 세종실에...
문 대통령, “부패에는 크고 ...
국회의장, “아세안 국가가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