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1월18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산업경제 > 경제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종배 의원, 공유상표권 갱신등록절차요건 완화하는 '상표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등록날짜 [ 2018년11월07일 20시55분 ]
 
 

[더코리아뉴스] 고대승 기자 = “영세사업자들이 안정적으로 상표권을 확보해 업무상 신용을 유지하고, 지속적인 사업수행 가능할 것으로 기대” 한다.

이종배 의원이 7일, 공유자 모두가 신청해야 공유상표권 갱신등록이 가능하던 것을 공유자 중 1인만 신청해도 되도록 하는 “상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현행법상 상표권은 10년마다 갱신등록을 해야 하고, 공유상표권의 경우 공유자 모두가 신청해야 갱신등록을 할 수 있다. 이에 따라 1인이라도 미신청할 경우 갱신등록이 반려된다.

하지만 이민, 파산 등으로 공유자와 연락이 되지 않아 등록이 되지 않거나 공유자가 악의적으로 갱신등록을 거부한 후 몰래 동일한 상표를 출원하여 단독으로 상표를 취득하는 등 피해 사례가 속출하자 이같은 법안을 마련해 피해를 줄이고자 했다.  

이 의원은 지난달 10일 특허청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까다로운 갱신등록요건 때문에 영세업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실제로 한 영세업자는 다른 공유자가 사망했고, 상속인조차도 행방불명으로 공유상표권을 갱신등록하지 못해 자신이 만든 물건에 자신의 상표를 사용할 수 없게 된 것으로 밝혀졌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고대승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소나무 에이즈, 재선충 친환경 구제 방제 방법은 (2018-11-14 12:38:18)
매년 ‘인공 수산종자’ 1억 6천만 마리가 바다에…“유전적 다양성 감소 우려” (2018-10-25 11:54:09)

[프리뷰]히어로 칸타레, 기존 ...
블루스택, CPU와 부팅 시간 줄...
‘뮤 온라인H5’ ‘길드 대결...
월동배추 가격 안정 위해 수급...
‘MLB 9이닝스’, 류현진 MLB 공...
블록버스터 전략 RPG ‘M.O.B’ ...
모바일 MMORPG ‘안녕삼국지’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