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1월22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체부, 29일부터 공연장 관람객들에 피난 안내 의무적 해야
등록날짜 [ 2018년11월09일 10시10분 ]
 
 



[더코리아뉴스] 김현민 기자 = 11월 29일부터 공연장도 영화관과 같이 관람객들에게 피난 안내를 의무적으로 해야 한다.

'공연법' 개정안이 시행됨에 따라 공연장 운영자는 앞으로 공연장에 피난 안내도를 갖추고, 공연 전에 피난 안내에 관한 사항을 알려야 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에는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현재 문화체육관광부는 재정 상태가 열악한 소규모 공연장이 피난안내도와 피난안내영상을 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아직 피난안내도 등을 갖추지 못한 소규모 공연장은 11월 12일부터 30일까지 공연장안전지원센터를 통해 ‘공연장 피난안내도 및 피난안내영상 제작 지원 사업’에 신청하면 된다.

문체부는 2017년도에 소규모 공연장 299곳, 올해는 116곳의 안내도와 영상 제작을 지원한 바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 '공연법' 개정과 ‘피난안내도 및 피난안내영상 제작 지원 사업’의 조기 실시는 안전한 공연 환경을 조성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며 공연장이 자율적으로 피난안내도와 피난안내영상을 제작·운영할 수 있도록 내년 3월 말까지 계도기간을 둘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김현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표원, 전동킥보드·완구 등 88개 제품 리콜 조치 (2018-11-14 15:21:37)
금천구, 부동산 중개서비스 사고 예방으로 질 높인다 (2018-11-08 23:50:26)

내일 을 본다 주간운세, 11월 18...
오늘의 운세, 11월 22일 [음력 10...
中 거대 자본을 앞세운 '넥스...
뉴딘콘텐츠 '스트라이크존', ...
차기상륙함 ‘노적봉함’ 해...
창작극 ‘꿈꾸는 산대’로 선...
‘순화4년, 보존처리로 되찾은...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