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2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문화·라이프 > 공연·전시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창작극 ‘꿈꾸는 산대’로 선보이는 조선 팔도의 광대놀음
등록날짜 [ 2018년11월21일 22시32분 ]
 -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 무대에서 11. 24.(토) 오후 2시 공연 -
 

<‘꿈꾸는 산대’ 공연 모습>


[더코리아뉴스]
전영애 기자 = 국립무형유산원이 무형유산 창작극 “꿈꾸는 산대” 공연을 오는 24일 오후 2시 국립무형유산원(전북 전주시) 얼쑤마루 무대에 올린다.

“꿈꾸는 산대”는 국립무형유산원에 마련된 “무형유산 전통공연·예술실무 전문가 과정”을 거친 지역별 무형유산 전승자들이 지난 8월부터 4개월간 실제 대본 작성과 연출, 기획 분야 등 제작 전반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마련했다. 이들은 각양각색의 무형문화재들을 소재로 팔도의 연희를 망라한 연주와 무용, 가창을 통하여 연희의 정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꿈꾸는 산대”는 팔도 광대들이 소속되어 있던 궁중 산대도감(山臺都監)으로, 집필을 맡은 사성구 작가는 조선 시대 궁중공연이 전국 팔도의 공연을 바탕으로 판을 벌였다는 것에 착안하여 극을 구성했다.
  * 산대도감(山臺都監): 산대놀음을 하던 사람들의 모임 또는 조선 시대 산대놀음을 관장하던 관청

조선 광해군 시대, 백두산과 한라산을 각각 상징하는 왕실 산대도감의 젊은 관리인 백두와 장악원(掌樂院)의 무희이자 기녀 한라를 주축으로 이야기는 시작된다. 여기에 백두를 사모한 석화옹주, 한라를 향해 욕망을 품는 숨은 권력자 환관 기철까지, 궁궐과 산대도감에서 활약하는 여러 주인공의 사랑과 배신, 복수와 용서를 그리는 전통극이다. 또한, 광대 갑봉과 육갑의 걸쭉한 입담 등 여러 광대의 재기 넘치는 입담과 공연이 무대에 즐거움을 더한다.
  * 장악원(掌樂院): 조선 시대 음악에 관한 일을 맡아보던 관청

<‘꿈꾸는 산대’ 공연 모습>

이번 공연에는 국가무형문화재 제3호 남사당놀이의 인형극과 제39호 처용무, 제27호 승무, 제97호 살풀이춤, 제5호 판소리, 제41호 가사, 제82-4호 남해안별신굿, 제104호 서울새남굿 등 다양한 국가무형문화재 공연이 극에 어우러져 화려한 무대를 선사한다.

국립무형유산원은 이번 무대를 통해 교육 이수자들이 공연제작에 필요한 세부적인 역할과 연희를 직접 맡아보고, 잘 정제된 큰 판의 공연으로 확장해 봄으로써, 관객들에게 쉽고 재미있게 무형유산의 의미를 전달할 수 있다는 점에서 특별한 공연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석 무료로 진행한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전영애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뮤지컬 “루드윅: 베토벤 더 피아노” 포스터 촬영현장…메이킹 및 인터뷰 영상 공개! (2018-11-27 08:18:37)
국립고궁박물관으로 오면,‘너의 목(木)소리가 들려’ (2018-11-21 22:05:13)

고프로, 네이버 포스트 크리스...
웹젠, 봉사동호회 ‘반딧불’ ...
현대모비스 연료전지 스택 공...
경부고속도로 언양-영천 구간 ...
문 대통령, "포용적 노동시장, ...
[포토] 문재인 대통령 ‘혁신...
교육부 업무보고, 문 대통령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