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0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청와대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청와대 특별감찰반 간이 부었나! 감찰 중 '항명 사태'.."휴대전화 제출 거부"
등록날짜 [ 2018년12월05일 21시01분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청와대 직원을 감찰하는 공직기강비서관실이 특별감찰반을 감찰하는 과정에서 항명하는 초유의 사태가 일어나 기강해이가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청와대 직원들을 감찰하는 공직기강비서관실이 지난달 문제가 된 반부패비서관실의 특감반원들을 감찰하는 과정에 휴대전화 제출을 요구했는데, 특감반원들이 이를 거부했던 것으로 KBS가 단독 보도했다.

민정수석실은 이런 감찰거부를 사실상 '항명'으로 보고 특감반원 전원 교체라는 초강수를 두었지만 이미 선을 넘었다는 지적이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청와대 내부 직원들을 감찰하는 공직기강비서관실은 반부패비서관실의 특별감찰반을 감찰했다. 감찰의 발단은 경찰에 수사 정보를 캐물었던 김 모 수사관이었다. 김 씨는 이 일로 공직기강비서관실의 조사를 받으면서 다른 감찰반원도 평일과 주말에 다른 감찰반원들이 골프를 쳤다고 도 비위가 있다고 진술 폭로했다.

이에 공직기강비서관실은 즉각 감찰 확대를 결정했다. 이어 선임행정관을 포함한 직원들을 보내 반부패비서관실 특감반원들에게 휴대전화 제출을 요구했다.
제출 요구를 받은 특감반원은 검찰 수사관과 경찰 출신 특감반원 등 네다섯 명인이었지만 특감반원들은 거듭된 요구에도 휴대전화 제출을 거부했다.

6급 감찰반 직원들이 비서관실 차원의 지시를 거부한 것으로 이 과정에서 고성이 오가고 거칠게 항의해 몸싸움 직전까지 간 것으로 알려졌다.

공직기강비서관실 직원들은 결국 포기하고 돌아갔지만, 민정수석실은 특감반원들의 강한 반발을 사실상 항명으로 받아들였다.

결국, 이들에게 더 이상 감찰 업무를 맡기기 어렵다고 판단한 민정수석실은 특감반원 전원 교체라는 특단의 조치를 내렸고, 물의를 일으킨 김 씨를 포함해 비위가 확인된 특감반원에게 원래 소속기관으로 돌려보내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 대통령, 국회에 대기하다 뇌출혈로 쓰러진 공무원 찾아가 (2018-12-07 15:25:42)
문재인 대통령, 체코, 아르헨티나, 뉴질랜드 국빈방문 마치고 귀국 (2018-12-05 10:52:55)

락스타게임즈, RED DEAD 온라인 ...
'모두의마블’ 제1회 ‘월드 ...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 ...
김정렬 2차관 복구 후 첫 운행...
‘드래곤네스트M for kakao’ 오...
컴투스, 임직원과 함께 청담종...
‘삼국지조조전 ONLINE’, 신규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