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8년12월12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언제 터질지 몰라! 지역난방공사 노후 배관 32%에 달해
등록날짜 [ 2018년12월06일 12시57분 ]
 - 분당 77%로 최다, 강남 54%, 서울 중앙 53%, 고양 50% 등 순으로 나타나
 



[더코리아뉴스]
고대승 기자 = 지난 4일 경기도 고양시 백석역 인근에서 지역온수배관이 파열돼 1명이 죽고 25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하는 인재사고가 일어났다.

이번 사고는 그동안 육안으로 대충 검사해 노후배관을 등한시해 안전불감증을 키운 사건으로 전국에 노후배관이 산재해 있어 사고 위험에 항상 노출되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종배 의원(자유한국당 간사)이 한국지역난방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장기사용배관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체 배관 2,164km 중 20년 이상 사용한 배관이 686km로 전체의 32%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분당이 전체 배관 248km 중 무려 77%에 달하는 191km가 노후돼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강남이 54%, 서울 중앙(이촌, 반포, 마포 일부)이 53%, 이번에 사고가 발생한 고양이 50%, 대구 34%, 수원 33%, 청주 12%, 용인 11% 순으로 나타났다.

세종, 화성, 동탄, 파주, 삼송, 판교 등 신도시 지역은 배관망이 설치된지 20년이 되지 않아 노후된 배관이 없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고대승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릉서 서울행 KTX 출발 5분 만에 탈선…승객·선로작업자 등 14명 다쳐 (2018-12-08 13:03:31)
산림청, 헬기 사고 순직한 공무원 영결식 거행! (2018-12-03 10:18:28)

고프로, 네이버 포스트 크리스...
웹젠, 봉사동호회 ‘반딧불’ ...
현대모비스 연료전지 스택 공...
경부고속도로 언양-영천 구간 ...
문 대통령, "포용적 노동시장, ...
[포토] 문재인 대통령 ‘혁신...
교육부 업무보고, 문 대통령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