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3월22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보건복지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회, 팔·다리도 기증·이식 가능한 장기로 분류, 장기이식법 통과
등록날짜 [ 2018년12월30일 22시06분 ]
 - 주호영 의원 대표발의 「장기등 이식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통과
 

주호영 의원


[더코리아뉴스]
전영애 기자 = 팔과 다리도 기증과 이식이 가능한 장기로 규정되어 앞으로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26일 국회 본회의에서 주호영 의원이 대표발의한 내용이 담긴 「장기등 이식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대안)」이 통과되었다. 법률안에는 기증·이식이 가능한 대상 범위에 팔 및 다리를 포함시키고, 기증 및 이식 통계의 체계적 작성과 관리에 관한 법적 근거가 담겨있다. 
 
‘팔 이식’은 지난 2010년 ‘신의료기술’로 지정되었다.
또 팔과 다리는 생명유지와 직결되는 것은 아니지만 삶의 질 향상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우리나라를 포함하여 세계적으로 100여건 정도가 시행되었고, 미국은 이미 신장‧간장‧심장 등 다른 장기와 마찬가지로 팔과 다리를 관리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지난 2017년 2월 대구 영남대의료원에서 국내최초로 ‘팔 이식 수술’에 성공하기도 했다. 하지만 팔과 다리는 기증 및 이식이 가능한 장기로 명시되지 않아 합법성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 
 
또 법률에 따른 “장기”나 “인체조직”에 해당하지 않다보니 기증자 등록이나 이식 대기자 등록, 기증자 또는 기증자의 유족에 대한 위로금 지원 대상 등에서 배제되어 기증‧이식 어려움이 있었다.
 
주 원내대표는 “법률안 통과로 많은 분들에게 새로운 삶을 열어줄 수 있게 되었다”며 “의료 기술의 도약으로 많은 분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전영애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맹성규 의원, 장애인 권익강화…‘장애인 복지 3법’ 대표 발의! (2018-12-31 10:40:02)
성범죄 의사, 벌금형 이상 선고 시 면허 취소·정지 추진 (2018-12-29 07:38:12)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
9년만 관객들 곁으로 돌아온'...
국산 삼계탕, 한·UAE간 위생조...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대...
모바일 수집형 RPG ‘린:더 라...
월드클래스 전략게임 ‘리벤...
‘프린세스 커넥트! Re:Dive(리:...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