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1월19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동철 의원, “배달소년 사고방지법”…고용주 징역형으로
등록날짜 [ 2019년01월11일 11시48분 ]
 - 음주, 과로, 질병, 약물 상태의 운전을 지시한 고용주도 처벌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광주 광산갑, 환경노동위원회)


[더코리아뉴스]
전영애 기자 = 무면허나 음주 상태에서 배달을 지시한 고용주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일명 “배달소년 사고방지법” 마련이 국회에 제출되었다.
 
김동철 의원이 지난 9일 무면허‧음주운전‧과로 등으로 운전을 해서는 안 되는 운전자에게 운전을 시킨 고용주에 대한 처벌을 대폭 강화하는 내용의 「도로교통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 도로교통법은 무면허, 음주, 과로 등의 운전을 금지하고 있으며(제43조~제45조), 고용주는 이러한 운전을 시켜서는 안 된다(제56조). 그런데, 이러한 금지된 운전을 시킨 고용주에 대한 처벌은 솜방망이 처벌에 불과하다. 

무면허 운전을 시킨 고용주에 대해서만 자동차의 경우 1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만 원 이하의 벌금, 오토바이(원동기장치자전거)의 경우 3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가볍게 되어있다. 무면허 이외에 음주, 과로, 질병, 약물 등으로 정상적으로 운전하지 못할 우려가 있는 상태에서 운전을 시킨 고용주에 대해서는 처벌 규정이 아예 없는 실정이다.

그러다 보니 운전면허도 없는 10대 청소년이 오토바이배달을 하다 사망하는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개정안에 따르면, 무면허 오토바이(원동기장치자전거) 운전을 시킨 고용주는 물론 음주운전, 과로 등(질병, 약물 포함) 정상적으로 운전하지 못할 우려가 있는 상태에서 운전하게 시킨 고용주에 대해서도 2년 이하의 징역이나 5백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리도록 처벌을 대폭 확대·강화했다. 

김 의원은 “일부 고용주의 탐욕으로 인해 죽음의 사각지대에 놓인 10대 배달 소년들을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된다”면서 “근로자의 안전운전을 위해 고용주가 각별한 주의를 기울임으로써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전영애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회의장, “외유성 출장 막아보자…‘의회외교활동자문위원회’ 위원 위촉 (2019-01-11 12:31:36)
박재호, 음주운전 단속정보 유포 처벌한다. (2019-01-11 11:24:42)

경쾌하고 독특한 선율의 경기...
신명나는 사물놀이판!! 국립부...
이성욱, OCN 디지털 스튜디오 ...
[프리뷰]히어로 칸타레, 기존 ...
블루스택, CPU와 부팅 시간 줄...
‘뮤 온라인H5’ ‘길드 대결...
국립부산국악원, 새해잔치 신...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