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손흥민, ‘반쪽짜리’ 토트넘으로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4월20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산업경제 > 경제일반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춘천~속초 고속철, 미시령터널 아래 통과가 최선
등록날짜 [ 2019년01월24일 11시56분 ]
 
 

미시령터널


[더코리아뉴스]
고대승 기자 = 지난 18일 환경부가 또 다시 춘천~속초간 동서고속화철도 전략환경영향평가서의 보완을 요구하며 사업 추진에 제동을 건 가운데, 국토부가 제시한 미시령터널 하부통과 노선을 허용해야 한다는 기류가 여당 내에서 감지되고 있다.
  
신창현 의원은 지난 21일 열린 당정협의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에게 이 같은 내용을 요청해 긍정적인 답변을 이끌어냈다.
  
춘천에서 화천, 양구, 인제, 백담을 거쳐 속초까지 92.5㎞를 잇는 동 사업은 2016년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고, 이듬해부터 전략영향평가 협의에 들어갔지만 설악산 국립공원 통과노선과 우회노선 사이에서 공전을 거듭하고 있다. 
  
국토부는 지난해 11월 설악산을 관통하되 국도 56호 미시령터널 하부를 통과하는 것으로 계획을 변경하여 환경부에 협의를 요청했지만, 환경부는 동해북부선(강릉~제진)과 경강선(서울~강릉)을 연계한 대안을 제시하며 춘천~속초간 고속화철도의 사실상 백지화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환경부의 요구는 춘천~화천~양구~인제 등 강원 북부 지역의 균형개발을 고려하지 않은 대안으로 2016년 예비타당성 검토과정에서 이미 폐기되었다.
  
이에 신 의원은 “미시령터널 지하 110m 깊이로 제2의 터널을 개설할 경우 설악산 국립공원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는 것은 13년 동안의 미시령터널 운영과정에서 이미 입증됐다”면서 “환경부는 도로는 되고 철도는 안 된다는 자기모순에서 벗어나서, 설악산 국립공원의 훼손 우려가 없는 미시령터널 하부통과 방안을 수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고대승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회’에 자동차 수소충전소 들어선다. (2019-02-11 17:09:03)
“작심삼일에 그치는 새해 결심? ‘간식’으로 의지 보충!” (2019-01-13 05:47:26)

문 대통령, 우즈베키스탄 국빈...
날씨, 남부지방 오존 주의보…...
토요일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운세, 4월 20일[음력 3월 16일] ...
저수지, 댐 관련 업무담당자 30...
어린 의뢰인, 팽팽한 긴장감! 2...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 글...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