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손흥민, ‘반쪽짜리’ 토트넘으로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4월25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통령 부산방문 ‘총선용 정치쇼’…스마트시티 국비지원 확대 없어
등록날짜 [ 2019년02월11일 16시50분 ]
 
 

자료사진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문재인대통령의 부산 방문이 임박한 가운데 스마트시티시범단지에 대한 국비지원 확대 없는 방문은 ‘총선용 정치쇼’에 불과하다고 김도음(자유한국당)이 비판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지역경제 챙기기 일정’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대통령 부산방문은 침체일로를 겪고 있는 부산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지만, 부산경제를 살릴 수 있는 대규모 지원책 없는 부산방문은 ‘총선용 정치쇼’에 불과하다”이 같이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주 부산을 방문해 강서 스마트시티 미래 청사진 제시를 통해 부산경제 재도약을 천명할 예정이다.

이에 김 의원은 “국비 확대 약속 없는 청사진 제시는 ‘속 빈 강정’에 불과하다”며 정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강서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조성을 위해서 약 1조 원의 사업비가 필요한데, 이를 국토부와 수자원공사가 각각 1,000억 원을 부담하고, 8,000억 원은 민간이 부담해야 한다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김 의원은 “정부가 주도하는 시범사업에 필요한 비용 대부분을 민간에 떠넘기고 있는 상황에서 대통령까지 나서 입으로만 스마트시티 청사진을 제시한다면, ‘경제 살리기’가 아닌 그야말로 ‘생색내기 쇼’에 불과하다”면서 “적어도 지역경제 살리기 일환으로 부산을 방문하는 것이라면 1,000억원 수준에서 검토되고 있는 국비지원 규모를 대폭 확대하고, 이를 대통령이 직접 부산시민들에게 약속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정훈, 자동차 보험금과다지급 피해 “보험업법” 개정 (2019-02-13 10:23:24)
박영선 의원의 사진으로 전하는 일상 “주간 B컷” 연재 시작 (2019-02-11 16:23:02)

전주국제영화제, 국제 구호 개...
DIMF,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와 ...
컨버젼서 아트展 '누보로망, ...
부산국제영화제, 2019 아시아영...
명탐정 피카츄, 오직 유료시사...
어벤져스: 엔드게임, 흥행 신...
썸에이지, 200억원 규모 유상증...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