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의 가치와 존엄은 바로 우리 자신의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3월21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환경·식품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세먼지 주범 12개 화력발전소, 석탄 옥내 저탄 5곳 불과”
등록날짜 [ 2019년03월04일 11시56분 ]
 - 의무화한다던 석탄화력발전소 저탄장 옥내화 지지부진
 

한국남동발전 삼천포화력발전소 야외에 석탄을 보관하고 있는 저탄장


[더코리아뉴스]
전영애 기자 = 지난해 9월 환경부가 날림먼지 억제를 위해 석탄화력발전소 저탄장옥내화를 의무화하겠다고 밝힌 지 수개월이 지나도록 관련 법령 개정조차 하지 못해 중국발 스모그, 황사와 함께 미세먼지 주범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신창현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전 5개 자회사 12개 화력발전소 중 야외 저탄장 옥내화가 완료된 곳은 절반인 5곳(신보령, 동해, 영동, 삼척그린, 여수)에 불과했다.
  
서부발전 태안(#9,10, IGCC), 동서발전 당진(#9,10), 남부발전 하동(#7,8) 화력발전소는 일부만 옥내화가 진행되었으며, 호남화력발전소의 경우 2021년 폐쇄를 이유로 옥내화가 검토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환경과학원 통계에 따르면 연간 석탄화력발전소 야외 저탄장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는 약 5.2톤(2015년 기준)으로 추산된다.
  
연일 전국적인 고농도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날림먼지 억제 효과가 큰 저탄장 옥내화가 이처럼 차일피일 미뤄지는 이유는 정작 근거 법령인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 개정령(안)의 규제개혁위원회 심사가 완료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환경부는 지난 9월 13일 날림먼지 관리 강화 대책의 일환으로 「대기환경보전법」 시행규칙을 입법 예고하며 화력발전소 저탄시설 석탄재 비산에 따른 주민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야외 저탄장에 대한 옥내화 의무를 도입한다고 밝혔지만, 규제심사 이후의 절차까지 감안하면 개정 시점을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신 의원은 ”근거 법령 마련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저탄장 옥내화에 소극적인 발전사와 규제심사에 서두르지 않는 정부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라며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의 원인이 되는 날림먼지 방생 억제를 위해 저탄장 옥내화를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전영애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세먼지,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대용량 공기정화기 빨리 설치 (2019-03-06 06:33:38)
식약처, ‘아동급식가맹 음식점 위생안전 시설 개선사업’ 추진 (2019-02-28 14:12:51)

한라산둘레길 수악길
함포 슬립링 개발완료, 무기체...
문재인 대통령 댄 코츠 美 국...
군비통제계획, 제대로 체계적 ...
유네스코 "日 대표부에 강제징...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
나의 특별한 형제 이광수, 몸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