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손흥민, ‘반쪽짜리’ 토트넘으로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5월22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환경·식품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농관원, 콩・두부류 등 원산지 특별단속 50개소 적발
등록날짜 [ 2019년03월13일 17시03분 ]
 
 



[더코리아뉴스] 김현민 기자 =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콩 유통업체와 콩을 원료로 사용하는 가공업체, 두부류 등 콩 요리 전문음식점을 대상으로 특별단속을 실시하여 원산지 표시를 위반한 50개소를 적발하였다.

’17년 음식점에서 콩에 대한 원산지 표시 의무시행 및 최근 논 타작물 재배 등 국내산 재배 증가 추세로 웰빙 식품이자 국민 다소비 식품인 두부류와 가공품에 사용한 콩의 올바른 원산지표시를 위해 특별단속을 실시하였다.

이번 단속은 수입 콩 취급업체 파악 후 이를 원료로 사용하는 가공업체 및 두부 등 콩 요리 전문 취급업체를 중심으로 부정유통이 의심스러운 업체를 선정하여 단속을 실시하였다.

효율적 단속을 위해 관세청 수입통관시스템, 식약처 콩 음식점 현황자료를 통해 수입업체·콩 음식점 내역을 단속에 활용하였으며, 향후 aT와 시스템 공유를 통해 단속 사각지대를 근절할 계획이다.

단속결과 총 50개소가 원산지를 위반(거짓표시 21, 미표시 29)하여 적발하였다.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21개소에 대해서는 수사 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고,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29개 업소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업소별로 보면 콩을 두부 등으로 조리하여 판매하는 음식점이 39개소로 가장 많았으며, 콩을 원료로 사용하는 가공업체 7개소, 유통업체 4개소 등이다.

원산지를 위반한 품목 중 가공품인 두부류가 35건(70%)으로 가장 많이 적발되었으며, 다음으로 콩 12건(24%), 청국장 3건(6%) 순이다.

효율적 단속 및 모니터링 차원에서 단속기간 수거한 유통 중인 콩에 대하여 원산지 검정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총 50개를 수집하였으며 검정 실시 후 외국산으로 밝혀진 시료에 대하여는 추가 조사를 통해 원산지 거짓표시 및 미표시 여부를 입증·처분할 예정이다.

농관원 관계자는 콩의 수요가 증가하는 시기에 소비자들이 원산지를 안심하고 구입할 수 있도록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생산 농업인을 보호하고 소비자의 알권리 충족을 위해 지속적으로 원산지를 단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김현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식약처, 수입식품 전(全) 단계…‘국민참여진단’ 구성! (2019-03-15 14:35:00)
화학물질 안전원, 폭발물 제조 등 불법 유해정보 4,198건 신고 (2019-03-12 14:53:51)

배이지, 디자인 마켓팅회사 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갑을...
시선 압도하는 ‘말레피센트...
히트맨, 팔색조 매력 군단 ...
카카오게임즈, 3종 인기 게임...
산림청, '사회복지서비스 이용...
'뱅드림! 걸즈 밴드 파티!', '하...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