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손흥민, ‘반쪽짜리’ 토트넘으로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5월23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문화·라이프 > 공연·전시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치인 유시민의 첫 등단 중편소설 '달' 연극 무대에
등록날짜 [ 2019년04월21일 23시28분 ]
 오는 5월 서울과 부산에서 각각 공연 예정
 


[더코리아뉴스] 하성인 기자 = 작가가 본업이라는 유시민의 첫 등단 작품인 중편 소설 '달'을 원작으로 한 연극 '유시민의 달'이 무대에 오른다.

문화예술협동조합 ‘타래’가 2018 상생 프로젝트 1탄 낭독공연을 시작으로 실연무대로 올린다.

이 공연은 문학인인 작가로, 정치가로, 방송인으로, 다시 작가의 초심으로 돌아간다며 최근 정치 평론 프로그램 “썰전”에서도 하차를 한 유시민이 1988년 발표한 중편 소설 “달”을 극화 한 것이다.

특히, 이 작품은 자신의 군 경험을 바탕으로 쓴 글이자 ‘유시민’이 처음 등단한 작품이며, 당시 시대상과 맞닿아 있어 대한민국의 치부를 여과 없이 밝히고 있다.
 

유시민의 '달'은 1988년 창작과 비평에 실린 중편소설로 최전방 병영 내에서 일어난 비극적 사건을 그리고 있는 유시민 작가의 등단 작품으로 군 복무 중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병영생활의 일상을 수려한 문체와 진지한 사색으로 풀어내고 있으면서 한편으론 80년대 시국 상황과 절망의 시대를 살아야했던 젊은이들의 깊은 속내도 담았다는 평을 받고 있다.

바야흐로 화합과 평화의 시기를 맞이하여 지난 암울한 시절을 일깨우던 빛나는 청춘들이 남겨준 고귀한 상생의 기운을 유쾌하고 따뜻한 시선으로 희망의 '달'을 그렸다.
 

작품의 내용은 소위 군대 고문관이라 찍힌 “김영민”을 중심으로 가족사와 군대 저변문제와 사회상을 고발한다. 주인공 “김영민”은 군생활에 적응하지 못하는 고문관이지만, 힘든 군생활을 따뜻하게 대해준 고참 “한만수”를 형처럼 따른다.

그러나 그는 ‘국가보안법위반’ 혐의로 강제 입대를 하게 된 명문대 운동권 출신으로 주변의 감시를 받는 상황. 같은 시기 여동생 안부 편지가 수개월 끊기며 가족의 안부를 알 수 없는 상태에 눈치를 보던 “김영민”의 불안감은 높아진다.


어느 날 달이 뜨지 않아 칠흑같이 어두운 철책 근무 중 “한만수”는 유언 같은 메모만 남기고 군 수사기관에 갑자기 잡혀가고, 수개월 만에 온 여동생의 편지를 읽고 싶지만 달빛은 요원하고, 급기야 고장난 투광등을 고치러 철책에 올라가는데,...

지난 시간 통제와 제재로 대변되는 군대와 민주주의 상징적 대립을 통해 의미를 찾는 대한민국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아픈 선물이 될 것이다.
 

대학로 소극장 “후암스테이지1관”에서 오는 2019년 5월 1일(수)~6일(월)까지 공연 되며, 부산의 “한결아트홀“에서도 5월10일(금)부터 19일(일)까지 공연된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하성인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믿고 보는 창작산실' 2019의 문을 열다 (2019-04-23 09:53:24)
‘춤, 조선통신사_유마도를 그리다’ 국립부산국악원 무용단 정기공연 (2019-04-19 20:28:22)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 신...
블리자드, 사회 공헌 활동 노...
‘탱크로얄’ MWU 코리아 어워...
‘뮤 레전드’ ‘원한의 오르...
이의경 식약처장, 가정간편식 ...
‘카이저’, 출시 1주년 앞서 ...
스타크래프트 II: 공허의 유...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