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손흥민, ‘반쪽짜리’ 토트넘으로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5월23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희상 의장 주재 교섭단체 원내대표 정례회동…말의 품격이고 민주주의다
등록날짜 [ 2019년04월23일 09시19분 ]
 
 

4월 22일,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 교섭단체 원내대표 정례회동을 마치고. 2019.04.22. 국회사무처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22일 교섭단체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만물이 소생하는 약동의 계절이다. 어제 부활절이었고 오늘 4월 22일 지구의 날이다. 세계적으로 기후변화와 환경오염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걱정하고 있다. 3월 국회에서 미세먼지 법안 통과시켜서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이 4월 22일이니까 5월 7일까지 보름 남았다. 남은 기간 4월 국회는 어떻게든 꼭 해야 하고, 실적을 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오늘 가능한 한 의사일정 합의되면 좋겠다. 밀린 법안이 한두 개가 아니다. 민생법안, 개혁법안이 산적해 있다. 이것을 해결해야할 책임이 국회와 국회의원에게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며넛 법안소위 활성화·정례화를 내용으로 하는 국회개혁 입법 1호가 통과된 후 처음 맞이하는 4월 국회에서 “국회법에는 법안소위를 1달에 2번 이상 열도록 하고 있는데, 이것보다 더 많이 열리는 4월 국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의회가 민주주의 생명이다. 의회 내에서 논의하다가 안 될 때 나가는 것이다. 국회 내에서 노력해도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 국민적 합의가 있을 때에만 장외투쟁이 효과를 볼 수 있다.”라며 “하고 싶은 마지막 말은, 그걸 하면 속이 시원할 말, 그 마지막 말 한마디는 아껴야 의회주의가 살아있게 된다. 그 마지막 말을 하게 되면 비수가 되어서 돌아온다. 그럼 민주주의가 없는 공멸의 정치가 된다. 상대를 배려하고 이 말의 파장이어디까지인가 생각해야 한다. 그것이 말의 품격이고 민주주의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희상 의장, ‘음악 산업 발전을…저작권 침해 연간 1천억 원 (2019-04-24 12:15:38)
국회의장, 북한 최고인민회의 박태성 신임의장 취임 축하 서한 (2019-04-18 16:45:55)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 신...
블리자드, 사회 공헌 활동 노...
‘탱크로얄’ MWU 코리아 어워...
‘뮤 레전드’ ‘원한의 오르...
이의경 식약처장, 가정간편식 ...
‘카이저’, 출시 1주년 앞서 ...
스타크래프트 II: 공허의 유...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