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백색국가 제외 경제전쟁 선포, 대통...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21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주국제영화제, 국제 구호 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과 스페셜 토크 진행
등록날짜 [ 2019년04월25일 00시17분 ]
 3일, 일곱 살 ‘아만다’와 삼촌 ‘다비드’의 성장영화 <쁘띠 아만다> 상영 후 토크 진행
 

▲ 소아청소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김은지(좌)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우)

[더코리아뉴스] 하성인 기자 = DIMF와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의 MOU체결 모습.
(재)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집행위원장 이충직)가 국제 구호 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과 스페셜 토크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아동의 생존, 보호, 발달 및 참여의 권리를 실현하고자 인종, 종교, 정치적 이념을 초월해 전 세계 약 120개 국가에서 활동하고 있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는 세이브더칠드런 창설 100주년을 기념하며 영화로 만나는 아동의 권리에 주목한다.

이번 스페셜 토크는 5월 3일 19시 30분 메가박스 전주(객사) 3관에서 영화 <쁘띠 아만다> 상영 후 이어진다. <쁘띠 아만다>는 불의의 사고로 누나를 잃은 ‘다비드’와 남겨진 조카 ‘아만다’의 성장 영화로,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상실과 폭력이 남긴 흔적에 관해 이야기한다. 상영 후 진행될 스페셜 토크는 <쁘띠 아만다>를 통해 끊임없이 벌어지고 있는 테러로 아이들이 겪는 트라우마와 남겨진 사람들의 슬픔을 헤아려보고자 기획됐다.

문성경 프로그래머는 “<쁘띠 아만다>가 실제 파리 총격 테러 사건을 배경으로 제작됐지만, 정치, 사회적 문제로 다루기보다 재난 이후 남겨진 7살 소녀와 삼촌의 마음을 섬세하게 묘사했다는 점에서 세이브더칠드런 스페셜 토크의 영화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스페셜 토크에는 전주국제영화제 문성경 프로그래머와 소아청소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김은지,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함께한다. 안산 단원고등학교의 스쿨닥터로 활동한 김은지 전문의는 재난, 폭력 등으로 상처 입은 피해자들의 트라우마 치유를 돕고 있다. 최근 ‘대화의 희열’에 출연한 다니엘 린데만은 풍부한 감수성으로 대중의 인기를 얻으며 활발한 방송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김은지 전문의는 소아청소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로서 아동의 트라우마를 분석하고, 의학적 소견을 비출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폭넓은 공감력을 겸비한 다니엘 린데만은 최근 유럽에서의 테러 상황과 상실을 극복하는 방법에 관한 의견을 전하며 스페셜 토크에 시너지 효과를 낼 전망이다. 또한, 이들의 참여로 아동의 권리와 트라우마, 이를 대하는 어른의 자세를 깊게 논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다.

5월 3일 19시 30분에 상영될 <쁘띠 아만다>는 현재 온라인 예매 매진으로, 영화제 기간 중 현장 예매만 가능하다.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는 5월 2일 배우 최원영, 한예리의 사회로 개막식을 거행하고, 5월 11일까지 전주시 일대에서 펼쳐진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하성인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무허가 반려동물 영업자 특별단속! (2019-04-25 09:40:38)
부산국제영화제, 2019 아시아영화아카데미(AFA) 참가자 모집 (2019-04-24 22:30:18)

모바일 SLG ‘삼국지 마스터’,...
단양국유림관리소, 추석명절 ...
[단독포토] 청주기지에 도착한...
캐주얼 스포츠 게임 ‘올스타 ...
'패스 오브 엑자일', 9월 7일 신...
블소, 신규 각성 계열 ‘쌍월...
[단독취재] 동북아 조정자 F-35A...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