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손흥민, ‘반쪽짜리’ 토트넘으로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5월27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산업경제 > 금융·증권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근 5년간 해외여행·직구 원화결제 최대 8,139억원 이중 수수료 폭탄
등록날짜 [ 2019년04월29일 10시01분 ]
 - 고용진,“원화결제 자동차단 또는 카드가입시 고지 후 선택으로 소비자피해 줄여야”
 



[더코리아뉴스] 
고대승 기자 = 매년 해외여행과 해외직구가 증가하면서 신용카드 해외결제 또한 늘고 있는 가운데, 최근 5년 간 해외 신용카드 서비스에 국민이 불필요하게 이중으로 낸 수수료가 최대 8,139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소비자들이 잘 모르는 사이에 매년 수천억 원의 수수료가 해외로 줄줄 새고 있어 정부 차원의 정책대응이 시급해졌다..

고용진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해외원화결제서비스 이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신용카드 원화결제액 11조원에 대해 원화결제 수수료율을 최대 8%로 가정했을 때, 8,139억원 가량의 수수료를 불필요하게 부담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신용카드 해외결제 금액 중 원화결제가 차지하는 비중이 2014년도 10%에서 작년에는 21%로 2배 넘게 증가했다. 결제된 금액으로 따지면 2014년도 1조862억원에서 2018년도 3조3,354억원으로 3배 이상 급증했다. 지난해에만 원화결제로 최대 2,471억원의 수수료 폭탄을 맞은 셈이다.

최근 해외여행과 해외직구의 증가로 신용카드 해외 사용이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추세인데,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원화결제 수수료를 추가로 지불해 해외 신용카드 수수료 부담이 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불합리한 수수료 부담을 방지하기 위해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7월부터 해외카드결제 관련 원화결제서비스 사전차단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 중이지만, 아직 초기 단계라 신청한 비율이 전체 해외결제 가능 카드 중 1.2%에 그치고 있다.

이에 고 의원은 “이 문제는 소비자가 모르는 사이 원하지도 않는 서비스 수수료를 부담한다는 점이다” 면서, “해외원화결제가 기본설정으로 자동 차단되게 한 다음, 원화결제 서비스가 필요한 경우에 간편하게 원화결제로 변경하게 하거나, 카드를 발급할 때 원화결제의 추가수수료 부담을 소비자에게 고지하고 소비자가 원화결제 서비스를 선택하는 방식을 도입해 소비자 피해를 줄여야 한다.” 고 강조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고대승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청년 우대형 청약통장 내년부터 가입요건 완화 및 청년월세대출 신설 (2018-12-26 16:20:43)

라그나로크 마스터즈, 일본 지...
'치우: 신시에 이는 바람' 전...
국가기술표준원, 전기자동차 ...
오버워치, 엘리먼트 미스틱 컨...
올바른 게임 이해 돕는 ‘게임...
'리니지2 레볼루션' 신규 종족 ...
‘열혈강호 온라인’, 베이징...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