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H 소형무장헬기 시범비행 ”서울 ADEX 2019...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2월18일tue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요 문화재 수리현장 25개소 중점공개… 5월부터 일반에 선보여
등록날짜 [ 2019년05월13일 09시50분 ]
 
 



[더코리아뉴스] 김현민 기자 = 문화재청은 국민이 문화재 수리에 대해 더 잘 이해하고 관심을 높일 수 있도록 전국의 중요 문화재 수리현장 25개소를 중점공개 대상으로 지정해 5월부터 일반에 공개한다.


문화재청은 2014년 ‘고성 왕곡마을 가옥보수’ 등 10개소를 시작으로, 지난해에는 ‘서울 암사동유적 발굴조사’ 등 21개소를 공개하여 문화재 수리현장에 대한 접근성과 신뢰도를 높이고 문화재 수리기술의 우수성과 고유성을 국민에게 알리고 있다.
 
올해는 ‘경복궁 취향교 복원공사’, ‘여수 진남관 해체보수 공사’, ‘서울 문묘와 성균관 담장보수 공사’ 등 많은 국민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주요 문화재 수리현장 25개소를 공개한다.

현장에 방문하면 문화재 수리전문가, 수리기술자, 문화유산해설사 등 전문가로부터 수리과정과 문화재에 대해 상세한 안내도 받을 수 있다.


수리현장 공개 일정과 내용 등 더 자세한 사항은 해당 지방자치단체로 문의하면 되며, 참여를 희망하는 국민은 해당 지방자치단체로 전화하여 사전 예약할 수 있다.


문화재청은 정부혁신의 하나로 문화재 수리현장 운영에 대한 사전점검 등을 꾸준히 펼쳐 문화재 수리현장이 문화재를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는 살아있는 교육의 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김현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매사냥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10주년 기념 특별전시! (2019-05-13 10:49:28)
날씨, 주말 여름 더위…자외선·오존·중국발 미세먼지↑ (2019-05-11 07:28:42)

‘달빛조각사’ 장신구 강화 ...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
청와대, 업무보고…'도약하는 ...
'야생동물 피해예방 설치비용...
킹덤 오브 히어로, 신규 콘텐...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 신...
검은사막 모바일 ‘옷장 시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