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백색국가 제외 경제전쟁 선포, 대통...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8월21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산림청, 양봉산업 육성 위해 밀원수 조림 활성화
등록날짜 [ 2019년05월13일 16시31분 ]
 
 



[더코리아뉴스] 김현민 기자 = 13일 산림청은 전국 국유림에 매년 150ha씩 밀원수를 조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밀원수 조림 확대 정책은 밀원 감소, 생산성 저하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봉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된다.

국유림은 대부분 접근이 어려운 산간오지에 있으나 산림청은 꿀벌의 접근성 및 채밀의 용이성 등을 감안해 최대한 적정 대상지를 찾아 양봉농가에서 필요로 하는 수종인 아까시나무 위주로 조림할 계획이다.

밀원수 조림 시 최소한 2ha 이상 되도록 집단화해 경제성을 높이고, 고정양봉과 이동양봉의 채밀 경쟁 방지를 위해 조림지는 분산한다.

또 산림청은 양봉산업계의 의견을 수렴해 현재 선정되어 있는 25종의 밀원수를 요구도가 높은 수종으로 변경해 양묘할 계획이다.

앞으로 산림청은 공유림과 사유림에도 밀원수 조림이 확대되도록 정책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지자체별 경제림 조성 사업비를 활용해 10% 범위 내에서 밀원수 조림을 포함한 산주소득사업을 실행할 수 있도록 한다.

아울러 밀원수이면서 단기소득을 올릴 수 있는 헛개나무, 밤나무, 황칠나무 등을 적극 권장하고, 산주나 양봉농가가 산에 밀원수를 조림할 때에는 조림비의 90%를 지원한다.

한편,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에서는 우리나라 양봉산업의 구조적인 문제인 이동식 양봉, 아까시나무 편중 채밀 등의 문제 해결을 위해 새로운 밀원자원 발굴과 자원의 가치를 객관적으로 평가하는 연구를 하고 있다.

과학원에서 연구 중인 권역별 연중 채밀이 가능한 특용-밀원자원 기반 고정식 양봉 모델림은 양봉농가 소득 증대와 가계 안정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창술 산림자원과장은 “목재 생산뿐만 아니라 지역주민의 소득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산림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김현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날씨, 다시 초여름 무더위 주말까지…수도권 먼지ㆍ영남 소나기 (2019-05-14 09:44:26)
산업통상자원부, '중견기업 일자리드림(Dream) 페스티벌' 열어! (2019-05-13 12:13:55)

모바일 SLG ‘삼국지 마스터’,...
단양국유림관리소, 추석명절 ...
[단독포토] 청주기지에 도착한...
캐주얼 스포츠 게임 ‘올스타 ...
'패스 오브 엑자일', 9월 7일 신...
블소, 신규 각성 계열 ‘쌍월...
[단독취재] 동북아 조정자 F-35A...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