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백색국가 제외 경제전쟁 선포, 대통...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16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연예 > 영화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이선균-조여정-최우식-박소담-장혜진 전원 칸 입성!
등록날짜 [ 2019년05월20일 16시28분 ]
 
 

[사진= 좌측부터 송강호-장혜진-이정은-조여정-최우식-이선균-박소담]


[더코리아뉴스] 배순민 기자 =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된 봉준호 감독의 신작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이 5월 19일(칸 현지시각 기준) 칸에 입성했다. (제작: ㈜바른손이앤에이 | 제공/배급: CJ엔터테인먼트 | 각본/감독: 봉준호)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이 5월 19일(칸 현지시각 기준) 칸에 입성한 소감을 밝혔다.

'괴물', '도쿄!', '마더', '옥자'에 이어 본인 연출작으로 다섯 번째 칸 국제영화제를 찾게 된 봉준호 감독은 “영화의 모든 작업을 후회 없이 끝마쳤기에 담담한 마음으로 칸느행 비행기를 타며 함께 작업한 훌륭한 배우들과 같이 떠나는 여정이기에, 마음이 더욱 든든하다. 세계 곳곳에서 도착한 뜨거운 신작들과 함께, 축제의 일부가 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괴물', '밀양', '좋은놈, 나쁜 놈, 이상한 놈', '박쥐'에 이어 다섯 번째 칸 진출이자 네 번째로 레드 카펫을 밟게 된 송강호는 “칸 영화제는 올 때마다 새로운 긴장과 벅참을 느끼고, 봉준호 감독과 훌륭한 후배 배우들과 같이 와서 더 감회가 새롭고 <기생충>이 여기서 처음으로 공개될 것을 생각하니 설레며 좋은 기억으로 남으리라 믿는다”라며 십년 만에 칸영화제를 다시 찾게 된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칸 영화제에 두 번째 초청을 받은 이선균은 “'끝까지간다'때 초청을 받은 적은 있지만 아쉽게도 참석하지 못했으며, 공항에서 내리자마자 보이는 풍경을 보니 여기가 칸이구나 싶고, 마음껏 즐기다 가겠다”라고 말했다.

'부산행', '옥자'에 이은 세 번째 초청을 받게 된 최우식은 “기다려왔던 순간이었는데, 다 같이 칸에 오게 돼 무척 영광스럽다. 영화제 기간 동안 충분히 즐기고 오겠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기생충'으로 생애 처음으로 칸 국제영화제를 찾은 조여정을 비롯한 박소담, 장혜진 배우도 칸 입성 소감을 밝혔다.

조여정은 “훌륭한 감독님, 배우들과 함께 오게 되어 그 기쁨이 더 크며 올해 칸영화제에서 한국 작품을 대표한다는 긍지를 가지고 즐기고 싶다”고 말했다.

박소담은 “칸에 가게 되어 정말 영광스럽고, 사진으로만 봤던 그 현장에 발을 디디는 상상만으로도 많이 설레고 그만큼 긴장도 되며 작년 2018년 '기생충' 촬영을 하면서 너무나 행복했는데 감독님, 선배님들과 함께 가게 돼 더욱더 행복하고 많이 보고, 충분히 느끼고 오고 싶다”고 전했다.

장혜진은 “감독님과 송 선배님을 비롯해 사랑하고 존경하는 '기생충' 팀과 함께 오게 되어 더할 나위 없이 감사할 따름이며 칸에서 처음 관객에게 선보이게 되는데 한국적인 이야기이지만 국적을 떠나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하는 영화이니 재미있어 해 주셨으면 좋겠고, 즐겁고 행복한 시간 보내고 한국으로 돌아 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레는 마음과 긴장감을 함께 안고 칸에 입성한 '기생충'의 주역들은 오는 5월 21일(현지 시각)부터 전 세계의 영화 팬들과 언론사를 대상으로 하는 공식 상영회 및 레드 카펫 행사와 22일 포토콜 및 기자회견에 참석해 칸 국제영화제를 빛낼 예정이다.


언제나 통념을 깨는 동시에 허를 찌르는 상상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던 봉준호 감독의 새로운 ‘가족희비극’ '기생충'은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등 연기파 배우들의 변신과 호연이 어우러져, 강렬하고 신선한 영화의 탄생을 예감하게 하는 '기생충'은 오는 5월 30일 한국에서 개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배순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0.0MHZ, 첫 한국 공포! 차별화된 공포 호평 이끌어 (2019-05-20 19:50:55)
송강호, 아시아 배우 최초 로카르노 국제 영화제 엑설런스 어워드 수상 (2019-05-17 18:31:07)

방추위, ‘전술정보통신체(TICN...
방추위, ‘대함유도탄방어유...
방추위, ‘화생방정찰차-II(차...
방추위, K1E1전차 성능개량 사...
일요일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일요일 운세, 9월 15일[음력 8월...
탈북자 감소 추세…중년 이상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