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백색국가 제외 경제전쟁 선포, 대통...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19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정치 > 국회·정당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보사 연구 지원금 147억원 국고 환수 절차 어떻게 되나
등록날짜 [ 2019년05월30일 11시52분 ]
 - 2002년부터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총 147억 7250만원 지원
 



[더코리아뉴스]
조현상 기자 = 2002년 이후 인보사에 대한 정부의 지원규모가 최소 147억원으7250만 원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지원금에 대한 국고 환수 절차가 초미 한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총 3개 부처 4개 R&D사업, 7개 과제였다. 인보사에 대한 허가 신청시 제출한 자료가 허위로 밝혀짐에 따라 지난 17년간 진행된 인보사에 대한 연구내용 또한 허위로 작성되었을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황이기 때문이다.
  
인보사와 관련된 정부 지원은 2002년 보건복지부의 신약개발지원 사업에 포함된 “세포유전자 치료법을 이용한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 ‘티슈진’의 제품화 및 유사 치료기술 개발” 이라는 R&D연구 과제로 시작했다. 2005년 당시 산업자원부의 Bio-Star를 위한 Total Solution지원 사업과 2008년 지식경제부의 바이오의료기술전략기술개발 사업에 포함되었으며 과제명은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 티슈진C의 상용화”로 동일했다. 관련 연구는 복지부와 과기부의 공동사업으로 추진된 첨단바이오 의약품 글로벌 진출사업에 퇴행성관절염 치료제 인보사의 글로벌 상업화 및 후속파이프라인 개발이라는 연구과제로 포함되어 2015년 재개 되어 최근까지 진행되었다.
 
2002년부터 보건복지부에서 시작된 연구가 2005년 산업자원부를 거쳐 2009년 지식경제부까지 진행되는 동안 과제수행기관은 코오롱생명과학의 전신인 티슈진아시아와 코오롱생명과학 그리고 연구책임자는 이관희씨로 변함이 없었다. 언론에 따르면 현재 이관희씨는 미국 국적을 취득해 미국내에 거주하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또한 2015년 재개된 연구과제의 총 책임자는 김수정씨로 그녀는 코오롱생명과학 바이오신약연구소장이면서 상무이다. 인보사 개발로 2018년 11월 대통령 표창까지 받았다. 그리고 연구진에 이름을 올린 이범섭씨는 올해 3월까지 코오롱생명과학의 미국자회사인 코오롱티슈진의 대표이사였다. 

이처럼 인보사의 연구에 참여했던 주요 인물도 코오롱관련자들로 확인된 만큼 그들이 작성해 보고한 임상연구 보고서 등 일체의 서류도 허위로 기재했거나 연구내용을 조작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또한 인보사 이전 단계인 TGF-B유전자 삽입 치료에 대한 연구는 1998년부터 시작되어 보건복지부의 지원 받았던 것으로 확인되고 있어 향후 지원 규모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윤소하(정의당) 의원은 “최종 제품 허가 과정에서 허위사실이 확인되었다는 것은 이를 뒷받침했던 연구과제의 보고서들도 허위이거나 거짓으로 작성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연구과제를 지원했던 복지부, 과기부, 산자부는 인보사 연구 보고서 일체를 빠르게 검토하고 허위사실이 확인되면 연구비 환수뿐만 아니라 연구진에 대한 고발도 추진해야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조현상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회에 수소차 50대 분량의 충전소 운영 (2019-05-30 18:06:42)
국회의장, 첫 러시아 상원 연설…시베리아 횡단․한반도 종단, 세계 평화와 번영의 레일 (2019-05-30 11:36:36)

FIFA 온라인 4, 맨체스터 시티...
‘R2’, ‘리부트 서버’WAVE ...
캐주얼 스포츠 게임 ‘올스타...
농촌진흥청, 농업과학관서 청...
에픽세븐, 에피소드 2 4번째 ...
‘보더랜드 3’ 페이크 광고 ...
로그라이크 RPG '미스트오버',...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