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백색국가 제외 경제전쟁 선포, 대통...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9월19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세한 소기업·소상공인 공동사업제품 구매 확대 ‧ 입찰 우대 강화
등록날짜 [ 2019년06월11일 12시32분 ]
 
 



[더코리아뉴스] 김현민 기자 =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기업·소상공인 상품의 공공 구매를 확대한다.


조달청은 소기업·소상공인의 판로를 확대하고, 기술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소기업·소상공인 참여 공동사업제품 구매 확대’ 등 지원 방안을 마련, 7월 1일부터 시행한다.

이번 대책으로 약 35개 조합, 450개 공동사업제품이 혜택을 받아 조달청 구매 실적이 ‘18년 121억 원 → ’19년 200억 원 이상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경영상태 만점 기준 확대 등 기타 입찰 우대 방안으로 총액계약에서는 약 6백개사, 단가계약에서는 약 6천개 소기업·소상공인이 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소기업·소상공인에서 제조·공급하는 물품, 서비스를 모두 포함하고, 총액계약 뿐 만 아니라 단가계약까지 지원 범위를 확대했다.

총액계약에서는 소기업·소상공인 참여 공동사업제품 구매 범위를 확대하고, 적격심사 시 실적 인정 기간과 경영상태 만점 부여 기준을 완화했다.


‘소기업·소상공인 참여 공동사업제품’은 ‘우수단체표준’을 받은 경우에는 10억 원 → 50억 원까지 구매 가능 상한금액을 높이고, 활용도가 낮은 연구개발(R&D) 협업사업과 공동상표사업은 허용 기준을 완화했다.


총액계약에서 가장 많이 활용되는 적격심사 시, 실적 인정 기간을 5년 → 7년까지 확대하고, 경영상태 만점 부여 기준도 제품군과 금액 상한을 넓혔다.


단가계약에서는 종합쇼핑몰에 ‘소기업·소상공인 공동사업제품’ 인증마크를 표시하고, 다수공급자계약(MAS) 2단계 평가 시 소기업·소상공인 배점을 새로 신설했다.
 
강경훈 구매사업국장은 “이번 지원 방안으로 최근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기업·소상공인의 매출 확대 및 기술개발을 통한 품질 향상이 기대된다.”면서, ”앞으로 영세한 소기업·소상공인의 조달시장 진출을 지속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김현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농식품부, 등록 동물 소유자 등 변경 신고 촉진 위한 자진신고 기간 운영 (2019-06-11 18:03:03)
날씨, 영동·남부 오락가락 비…낮 기온 올라, 서울 25도 (2019-06-11 11:41:20)

FIFA 온라인 4, 맨체스터 시티...
‘R2’, ‘리부트 서버’WAVE ...
캐주얼 스포츠 게임 ‘올스타...
농촌진흥청, 농업과학관서 청...
에픽세븐, 에피소드 2 4번째 ...
‘보더랜드 3’ 페이크 광고 ...
로그라이크 RPG '미스트오버',...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