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스 전투기 F-35A 2대 청주 도착...세찬 ...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19년07월21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연예 > 영화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봉오동전투, 진심 담은 2차 예고편 선보여!
등록날짜 [ 2019년07월04일 13시44분 ]
 
 

[사진제공= 쇼박스]


[더코리아뉴스] 배순민 기자 = 1920년 6월, 기억해야할 그 날의 전투를 담은 영화 '봉오동 전투'가 출연진과 제작진의 진심을 느낄 수 있는 2차 예고편을 공개한다.  

'봉오동 전투'가 모두의 진심이 담긴 2차 예고편을 공개한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 영화다.


공개된 2차 예고편은 영화에 참여한 원신연 감독과 배우들의 인터뷰 그리고 험난했지만 의미 있던 그들의 여정을 보여준다. 

“봉오동 전투는 기억해야 된다”는 원신연 감독의 인터뷰는 처음으로 영화화된 봉오동 전투에 대한 호기심과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항일대도를 휘두르는 전설적 독립군 ‘황해철’ 역의 유해진 또한 “한두 명의 위대한 독립군보다는 그려지지 않았던 많은 독립군들의 희생을 다룬 이야기”라는 말로 '봉오동 전투'가 이름 모를 독립군들의 이야기에 집중해 그날의 전투를 그린 영화임을 시사한다.

비범한 사격 실력의 독립군 분대장 ‘이장하’를 연기한 류준열은 “고통 속에서 이런 전투를 치르셨구나”라며 99년 전 봉오동에 있던 그들을 대변하며 궁금증을 더한다.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은 물론 '봉오동 전투>에 참여한 모든 배우들은 험준한 산을 이 악물고 달리고, 총탄이 빗발치는 가운데 목숨 걸고 전투를 치러낸 이름모를 독립군이 되어 그날의 전투를 스크린으로 불러들였다.

원신연 감독은 “일제강점기는 외면하고 싶은 피해의 역사가 아니라 꼭 기억해야할 저항의 역사”라는 말로 일제 강점기를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에 대한 전환이 필요함을 강조했고, 배우들과 제작진 역시 원신연 감독과 한 마음으로 함께 영화를 완성했다. 


모두가 함께한 독립군 최초의 승리의 그 날을 담아낸 영화 '봉오동 전투'는 8월 극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더코리아뉴스.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배순민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선한 캐스팅 조합 영화'시동' 크랭크업! (2019-07-05 09:18:28)
레드슈즈, 궁금증 증폭 2차 보도스틸 선보여! (2019-07-03 19:13:45)

대학로 연극 '자메이카 헬스클...
2019 예술의전당 가족오페라 <...
수지오페라단 10주년 기념 오...
특별하지만 보통의 연애를 그...
폭염 속 '환벽당'에서 즐기는 ...
목포 '춤추는 바다 분수'-다양...
권칠승, “일부언론, 의도적 ...

최신뉴스